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전직 주한 미대사, 주한미군 감축 반대“북한이 반길 것”
  • 김영주
  • 승인 2020.07.22 00:02
  • 댓글 0

전직 주한미국 대사들이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주한미군 감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크리스토퍼 힐 전 대사는 이날 미국의소리(VOA)와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감축은 매우 나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감축) 언급은 북한 귀에 음악처럼 들릴 것”이라면서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전략적 철수를 한다고 중국에 시사할 수 있고, 미국이 일본에만 남을 경우 일본은 매우 불안해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도널드 그레그 전 대사 또한 주한미군 감축 문제를 11월 미 대선과 결부시켜서는 안 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레그 전 대사는 “미군의 한반도 주둔은 유지돼야 한다”면서 “미군 주둔이 미국과 주둔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점에 대해 이웃 나라들과 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소속 정당인 공화당 소속 벤 사스 상원의원은 최근 성명을 통해 “전략적 무능”이라고 비판했고, 같은 당 마크 그린 하원의원 역시 주한미군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의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4년 전보다 북한의 핵무기와 중국의 공격성으로부터 안전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월스트리스트저널(WSJ)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가 지난 3월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보고했다고 전했다.

다음날인 18일에는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 국방부에 아프간·독일·한국에서 철군을 압박했다는 이야기를 두 어 달 전에 들은 바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감축이 현실화하기는 어렵다는 예측도 나온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밀어붙일 경우 이마저도 장담하기 어렵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