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日닛케이 ”북한, 中 국경 재개 11월로 연기했다“”무역도 70% 격감해“
  • 박철호
  • 승인 2020.07.23 00:13
  • 댓글 0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잇는 중조우의교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폐쇄한 중국과의 국경을 오는 11월에 다시 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중국인 관광객 방문 및 중국과 무역규모가 급감하며 북한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는 소식도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여행회사 관계자는 2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지난 5월 북한 측이 7~8월에는 중국인 관광객을 다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지난달 11월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라는 통보가 왔다“고 말했다.

또다른 여행회사 관계자는 ”베이징 등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발생했기 때문“이라면서 ”올해는 북한 관광이 재개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북한은 코로나19 발병 직후인 지난 1월 하순 관광 및 사업목적의 외국인 방문을 전면 중지했다. 사실상 국경 봉쇄조치다.

중국과 러시아를 오가는 국제열차와 국제항공편의 운영도 전면 중단했다. 가뜩이나 의료체계가 취약한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의료 체계가 붕괴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중 중국인 관광객은 90%를 차지한다. 방문객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랴오닝성 여행업계에서는 연간 10만~20만명으로 추산한다.

북한을 지원하려는 중국 정부의 입김 덕분에 2018년 이후 중국 관광객이 급증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국경이 폐쇄되면서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중국인 관광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북한 입장에서는 큰 타격이 된다.

북한의 무역의 90%를 차지하는 중국과 무역도 급감했다.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18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81% 줄었다. 중국 상품 수입 또한 전년 동기 대비 6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