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주호영 “北 30억 달러 비밀협약…전직 고위공무원이 건내...“2000년 베이징에서 문건 관여한 사람 여럿 있는 걸로 알아”
  • 김영주
  • 승인 2020.07.29 00:23
  • 댓글 0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남북 합의서를 보여주며 "후보자가 사인한 것 아니냐"고 질의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저는 기억에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의 일명 ‘4·8 비밀합의서’에 대해 전직 고위공무원으로부터 받은 문건이라고 밝혔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국가정보원장 인사 청문회에서 박지원 후보자가 지난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 성사 당시 북한에 25억 달러 규모의 경제협력 차관과 5억 달러 지급을 골자로 한 ‘비밀 합의서’에 서명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서류가 조작됐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며, “후보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과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맞받아쳤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제가 그 서류를 어디에서 ‘위조’해서 만들어서 제출했겠냐”면서 “제가 볼 때는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 출신이 그것을 사무실에 가지고 와서 이런 일이 있었는데 청문회 때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는) 처음에는 기억이 없다고 하다가 그 다음에는 사인하지 않았다고 하다가 오후에는 하지 않았고 위조한 것이다 이렇게 이야기를 햇다”면서 “원본을 제시할 수 있느냐 이렇게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 서류가 진실이라면 평양에 1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1부가 아주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냐”면서 “그런데 그 원본을 어떻게 입수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게 사본이라는 것이고, 다만 베이징에서 2000년, 이런 문서를 만들 때 관여한 사람이 여러 사람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증언들이나 이런 것으로, 시간이 지나면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여운을 남겼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했고,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이 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박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측근이 아닌 정치인을 사정기관 빅4인 국정원장에 임명하는 이례적 기록을 남기게 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재무부의 北돈줄말리기 “490개 대북제재 대상, 미 금융기관의 관련기관과 거래 금지”
美재무부의 北돈줄말리기 “490개 대북제재 대상, 미 금융기관의 관련기관과 거래 금지”
폼페이오, 종전선언  “北 비핵화 과정에 포함”
폼페이오, 종전선언 “北 비핵화 과정에 포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