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WHO “북한서 최근 1200명 코로나 검사, 약 700명 격리”北에 코로나19 확진자 늘어나나
  • 오상현
  • 승인 2020.07.30 00:05
  • 댓글 0

북한에서 지난 16일까지 1천2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에드윈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소장은 29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이 메일에서 이처럼 밝혔다.

살바도르 소장은 현재 북한 국적자 696명이 격리 중이며 이들은 남포 항구나 신의주-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국경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라고 전했다.

외부에서 북한 내부로 반입되는 물품과 접촉한 사람은 모두 격리되고 있다는 뜻이다.

WHO는 지난 9일까지 북한이 1천117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해 610명을 격리했다고 파악했다고 밝혔다.

일주일 새 검사자와 격리자 모두 100명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살바도르 소장은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증가세”라면서 “북한 보건당국과 국경지대 방역 감시를 강화하고 있따”고 말했다.

또한 RFA는 북한 외무성이 최근 평양 주재 외국공관과 인도주의 단체들에 새로운 방역지침을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새 지침에 의하면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인도주의 단체 직원들은 평양 외 다른 지역으로 이동이나 여행을 할 수 없으며, 평양 내 차량으로 이동할 때에도 마스크 착용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앞서 북한은 최근 월북한 개성 출신 탈북민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의심된다고 밝히고 지난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별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