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 대북특별부대표 “북한과의 협상 준비돼”중국 역할 강조 “제재 이행에 중국 할 일 더 있어”
  • 박상준
  • 승인 2020.08.07 00:02
  • 댓글 0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5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 준비되어 있으며 대북제재 이행 등에 중국의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엔 특별정무차석대사에 지명된 웡 부대표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화상 인준청문회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은 준비되어 있다. 우리에겐 (북한과) 협상에 준비된 강력한 범정부 팀이 있다”고 했다.

그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끌 로드맵으 위한 생산적 협상에 북한을 이끌기 위해 제재와 압박이 동원되는 것이라면서 북미 정상 차원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끌어냈으나 실무협상을 통한 로드맵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웡 부대표는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을 가능성을 지적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 위원회 전문가패널의 보고서와 관련해서는 "아직 (보고서가) 공개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검토할 기회가 없었다"며 자세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여러해 동안 북한은 지역과 세계, 미국을 위협하기 위한 핵무기 및 미사일 기술을 추구해왔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웡 부대표는 대북접근에 있어 중국이 해야할 역할이 있다면서 "우리는 분명히 지금 중국과 매우 복잡한 관계지만 그들이 계속 얘기하는 것은 북한을 협력을 구축할 수 있거나 계속 협력할 수 있는 영역으로 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한반도에서 중국과 동일하지 않아도 포개지는 이해관계가 있고 우리가 이를 키워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웡 부대표는 2017년 11월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에 중국이 동참했고 대북제재 이행에 있어 많은 일을 해왔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중국이 특히 제재 이행에 있어 할 수 있는 일이 더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웡 부대표의 이날 발언은 북한을 상대로 외교의 문을 열어두면서도 경제제재 등 압박을 지속하고 이와 관련해 중국의 역할 강화를 당부하는 미국의 기본 기조를 재확인한 수준으로 풀이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