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임시정부-5·18민주화운동 정신 계승 명시 할 듯통합당, 파격적 정강정책 만든다…정체성은 고민
  • 오상현
  • 승인 2020.08.14 00:00
  • 댓글 0
김병민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통합당 정강정책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파격적인 정강정책 공개를 예고한 가운데 정체성을 놓고 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 피선거권 연령 만 18세 하향 조정 등 파격적인 조항들이 관심을 끌지만 당내 반발이 커질 모양새다.

통합당 비대위가 파격적인 정강정책을 마련해 당의 강력한 쇄신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만 ‘좌클릭’이 불러올 후폭풍이 만만찮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생·경제는 진보적으로, 안보는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만큼 좌클릭과 우클릭을 병행해 정강정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통합당은 정강정책에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새마을 운동 등 한강의 기적을 이룩한 산업화 세대의 '조국 근대화 정신'과 자유민주주의를 공고히 한 2·28 대구 민주운동, 3·8 대전 민주의거, 3·15 의거, 4·19 혁명, 부마항쟁, 5·18 민주화 운동, 6·10 항쟁 등 현대사의 '민주화 운동 정신'을 이어간다”는 내용을 담아 눈길을 끌고 있다.

경쟁상대인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많은 민주화운동을 거론하며 산업화와 민주화라는 이분법적 틀을 뛰어넘겠다는 것이다.

건국 시점을 둘러싼 논쟁을 극복하기 위해 “3·1 독립운동 정신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이어받고, 공산주의 침략에 맞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낸 국난극복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정강에 명시했다.

안보 측면에서는 ‘한미동맹 강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강조하며 보수색을 갖췄다.

하지만 당 내부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뉴라이트 계열 역사학자 출신인 정경희 통합당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1919년 수립된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보수 진영의 '1948년 건국론'을 제기했다.

"1919년 건국설은 좌익세력이 정략적으로 들고 나온 것"이라고 정 의원은 강조했다. ‘4연임 금지’ 조항도 논란이 클 것으로 보인다. 당내 중진 의원들은 “다음 총선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불안한 모습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