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이인영 장관 “남북경협·진전된 비핵화” 발언
  • 박상준
  • 승인 2020.11.24 19:56
  • 댓글 0

이인영 장관 “코로나 백신·치료제는 대북제재의 유연성이 만들어질 수 있는 기회”
美 전문가 “이 장관이 묘사한 미래는 기대하기 어렵다···여러 가정에 기반한 발언”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 백신 등을 통한 남북경협, 비핵화 협상진전 등을 주장했다.

이 장관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여러 가정에 기반한 기대하기 어려운 미래라고 평가했다.

▮이인영 장관 “코로나 백신·치료제는 대북제재의 유연성이 만들어질 수 있는 기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통일부-경제계 인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날은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였다. 북한이 대낮의 민가에 퍼붓은 170여발의 포탄으로, 군과 민간인이 4명 사망하고, 19명의 중경상 발생한 날이다. 수십 채의 집도 소실됐다.

이 장관은 이 날 삼성·SK·LG·현대차그룹의 관계자들을 포함한 경제계 인사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앞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가 개발되고 비핵화 협상의 진전도 있고, 그런 과정에서 대북 제재의 유연성이 만들어지는 기회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경협의 문제는 예상보다 좀 더 빠르게 시작될 가능성도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고 예견했다.

코로나 방역·백신을 매개로한 남북경협과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고 있다는 말이다.

앞서 지난 18일 이 장관은 “(코로나 백신이)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 장관이 묘사한 미래는 기대하기 어렵다···여러 가정에 기반한 발언”

그러나 이러한 이 장관의 발언에 대해, 미 한반도 전문가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북한 지도자의 모든 발언이 북한 안보를 위해 핵무기가 매우 중요하다는 주장만을 재확인하고 있다”며,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진전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또한 “이 장관이 묘사한 미래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켄 고스 미국 해군분석센터(CNA) 국장 역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이 장관의 발언은 “여러 가정에 기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한국과 관여하겠다는 의지가 있는 경우’,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에 나서는 경우’ 등에 대한 선행조건을 간과했다는 평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 의회 기구, 탈북민 강제송환  제재 고려해야”
미 의회 기구, 탈북민 강제송환 제재 고려해야”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시 …한국에 공포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시 …한국에 공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