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前 39호실 관리 “강력한 대북제재는 북한비핵화와 인권문제 해결의 가장 효율적 수단”동당 39호실 출신 리정호 “북 엘리트, 대북제재 등의 여파로 김정은에 반감 극심”
  • 오상현
  • 승인 2020.12.15 17:34
  • 댓글 0

북 엘리트, 대북제재 등의 여파로 김정은에 반감 극심”

39호실 출신 리정호 (VOA 영상화면 캡쳐)

노동당 39호실 출신 리정호 씨의 발언이다. 리 씨는 북한의 대표적인 외화벌이 기관인 대흥총국의 선박무역 회사 사장 등을 지내, 2002년에는 ‘노력영웅’ 칭호까지 받은 인물이다.

리 씨는 9일 VOA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일각에서 주장하는 ‘대북 제재 무용론’에 일침을 가했다.

리 씨는 기존과 달라진 시장 제재 방식은 외화의 고갈로 이어지고, 내부 불만은 김정은 정권으로 터져 나와,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체제에 반감을 품은 북 엘리트 계층을 활용해, 북한 정권을 제거해, 최종적 (북한)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대북정책임을 강조했다.

대북 제재로 인한 북한 당국이 체감하는 제재의 여파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리 씨는 “과거에 비해 수십 배의 엄청난 제재 효과를 발휘했다”며 이는 “김정은 정권에 심각한 타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리 씨는 이를 제재의 방식이 달라졌음에서 원인을 찾았다. 과거에는 불법 활동을 하는 이들을 따라다니면서 제재했지만, 트럼프 행정부 이후에는 전면 차단이었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는 북한 무역회사들과 함께, 중국에 있는 북한의 수출시장을 차단에 돈줄을 막았다.

그러면서 리 씨는 “강력한 대북제재는 북한의 비핵화를 완성하고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압박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스가 이후, 日 신임 총리는 누가 될까···고노 다로 여론 조사 1위
스가 이후, 日 신임 총리는 누가 될까···고노 다로 여론 조사 1위
스가 총리 “北 미사일, 일본과 역내 평화와 안보의 위협”
스가 총리 “北 미사일, 일본과 역내 평화와 안보의 위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