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미 전문가 “내년 상반기 ‘북핵 협상’ 주요 분기점”
  • 박상준
  • 승인 2020.12.17 20:26
  • 댓글 0
그레고리 트레버튼 전 미국 국가정보위원회 의장

한미 한반도 전문가들은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하는 2021년 상반기가 북핵 협상의 주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레고리 트레버튼 전 미국 국가정보위원회 의장은 1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0 글로벌 인텔리전스 서밋’에서 ‘포스트 코로나:정보, 북한 그리고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스페셜 세션을 통해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재선 실패에 대해 실망을 많이 한 것 같다”면서 “그래서 다음 행정부의 (출범까지) 기다려보자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그동안 (미국 새 행정부 출범시)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들을 보이는 패턴들이 있었다. 새로운 미국 대통령이 들어올 때마다 (이런 패턴을) 보여줬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략을 과소평가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액션으로 많은 것을 보여줬지만 실질적인 관료주의에 발목 잡힌 모습을 보여줬고,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 때에는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과거에) 패턴을 보이긴 했지만 그로 인해서 제재가 나타났기에 기다려보자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기정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원장은 “북한도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내부) 토론이 진행 중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해 본다”면서 “여러 정책 옵션을 두고 논쟁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2021년 상반기가 굉장히 중요한 전환점, 혹은 기로가 될 것”이라면서 “2018년의 상황을 재현하는가, 다시 냉전으로 회귀하는가는 내년 상반기가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는 “안보를 중시하는 그룹은 '핵무기 없이는 우리는 생존할 수 없다'고 믿고 있을 것이고, 그와 반대되는 그룹과의 논쟁이 있을 수 있다”면서 “김 위원장은 (안보를 중시하는 그룹의 반대) 그룹 쪽으로 가야될 필요가 있다. 만약 그들의 목소리를 듣게 된다면 여러 인도주의적 지원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 외에도 북한의 코로나19 확진 상황이 심각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