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시 …한국에 공포
  • 오상현
  • 승인 2021.01.17 20:37
  • 댓글 0

지난 14일 열린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KN-23)의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공개됐다.

군 안팎에서는 북한이 이 미사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언급한 ‘전술핵무기’를 탑재하거나 탄두분리형 극초음속 미사일 관련 기술을 탑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위원장은 당 대회에서 한미 방공망으로 요격하기 어려운 극초음속 활공무기와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전술핵무기의 개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화 했다.

신형 미사일은 기존의 KN-23에 비해 탄두덮개가 길고 뾰족해졌다.

미사일이 탑재된 이동식 발사대(TEL)의 차축도 KN-23(4축)보다 1축 늘은 5축이 됐다.

군 안팎에서는 KN-23 길이가 약 7미터인 점을 미뤄볼 때 이 신형 미사일의 길이가 10미터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이 김 위원장이 개발을 공식화한 극초음속활동무기나 전술핵무기 탑재용으로 성능을 개량해 이 미사일을 내놓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한다.

음속의 5배(시속 약 6175km) 이상으로 비행이 가능한 KN-23의 속도를 더 높이면서 탄두에 전술핵을 실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한미 방공망을 무력화하는 기술 발전을 이뤄낸 것으로 보는 시각이 강하다.

한미 군 당국은 KN-23 첫 시험발사 당시부터 핵탄두 장착 가능성을 우려했다.

방사포와 섞어서 발사될 경우 우리 군의 대북 방위태세에 적잖은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열병식에서는 지난해 10월에도 동원됐던 4, 5, 6연장 발사대에 탑재된 600mm급 초대형방사포도 등장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