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관영매체는 침묵 - 선전매체, 美 바이든 당선 첫 언급
  • 오상현
  • 승인 2021.01.25 19:55
  • 댓글 0

북한 선전매체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처음 언급해 눈길을 끈다.

하지만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여전히 바이든 대통령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아 언제쯤 첫 공식 언급이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23일자 보도에서 ‘대조되는 분위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남측 매체인 ‘자주시보’를 인용해 “1월6일 트럼프 지지자들이 단순히 집회가 아니라 미 의사당을 점거해버린 것은 예상을 뛰어넘는 충격적인 일”이라면서 지난 6일(현지시간) 발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의회 습격 사태를 전했다.

매체는 “미 의회는 이날 끝내 바이든을 당선인으로 선포하지 못하고 다음 날이 되어서야 바이든을 당선인으로 확정 지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처음으로 거론했다.

이어 “다른 언론들도 미국의 새 행정부 출현을 앞두고 축제 분위기 대신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이 고조된 데 대해 대서특필하고 있다”면서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투쟁에 전당, 전군, 전민이 떨쳐나서고있는 북의 현실에 비해볼 때 새해 정초부터 끔찍한 죽음과 혼란, 대결이 지속되고 있는 미국의 현실은 너무도 대조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당선 이후 한 번도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이 없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제8차 당 대회를 통해 “누가 집권하든”이라며 미국 정권이 교체된 사실을 간접적으로 거론했지만 그 이상의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이번 선전매체의 보도 또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라기 보다는 혼란스러운 미국 내부 상황을 부각시키며 당 대회 등으로 내부 결속을 다잡은 북한의 상황을 추켜세우기 위한 것일 뿐이다.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대해 침묵을 유지하며 대미 전략을 고심하고 있다. 이는 앞서 행정부 출범 때 기대감 혹은 비난을 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