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뻥 뚫린 최전방- 軍, 감시장비 확인하고도 출동에 한참 걸려軍, 감시장비 확인하고도 출동에 한참 걸려
  • 박상준
  • 승인 2021.02.17 17:18
  • 댓글 0

16일 동해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에서 붙잡힌 북한 남성은 동해 바다를 통해 월남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 감시장비에서 이 남성이 여러 차례 포착됐지만 현장에서 적절한 대응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자료를 내고 “어제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을 확보한 인원(귀순 추정)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해상을 통해 지오피(GOP·일반전초)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해안에서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해 7번 국도를 따라 남쪽으로 이동하다 이날 새벽 4시20분께 민통선 검문소 영상(CCTV)에 포착됐다.

군 당국은 이 남성을 민간인으로 보고 구체적 월남 경로와 동기 등을 조사중이다.

잠수복과 오리발은 해안 부근에서 발견됐다. 군 관계자는 “잠수복이지만 군에서 쓰는 슈트는 아니고 방수복 같은 것인데 어민들이 해산물을 채취할 때 입는 ‘머구리’ 잠수복이라고 이해하면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문 잠수 교육을 받지 않은 민간인이 한겨울의 바다를 잠수복만 입고 건넜다는 게 선뜻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다.

이 남성이 통과한 해안 경계철책 하단 배수로도 훼손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계철책 하단의 배수로는 지난해 7월 강화도 월북 사건 때도 논란이 됐다. 20대 탈북 남성이 배수로로 경계철책을 통과했고 한강을 헤엄쳐 월북했다.

당시 군 당국은 전 전선에 걸쳐 철책 배수로를 점검하겠다고 대책을 발표했으나 전혀 조치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이 해안으로 올라온 이후 군 감시장비에 여러 차례 포착됐음에도 현장 조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도 논란이 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