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여론조사 “비호감 국가···북한, 중국, 아프가니스탄”
  • 오상현
  • 승인 2021.03.03 18:54
  • 댓글 0

갤럽, 지난달 3일 미국 성인 1021명 조사
비호감 순서···팔레스타인 < 이라크와 러시아 < 중국, 아프가니스탄 < 북한
호감순서···인도 < 일본 < 프랑스 < 영국 < 캐나다

미국인들의 가장 눈 밖에 난 나라는 어디일까? 미국인의 10명 중 9명은 북한에 대한 비호감을 드러냈다.

▮갤럽, 미국인의 89%가 북한에 비호감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은 1일 미국인의 89%가 북한에 대한 비호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조사는 지난달 3일부터 18일 사이 성인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다.

조사 대상국은 18개였으며, 이 중 북한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실시된 전화조사보다 3%포인트나 증가한 수치다.

반면, 북한에 대한 우호적 응답자는 11%다. 지난해보다 1%포인트 줄었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인식 증가? 2003년 북핵 위기 이후

북한에 대한 비호감 성비는 남성은 88%, 여성은 90%였다.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92%, 민주당 지지자 89%가 북에 대한 비호감을 표현했다.

인종별로는 백인은 92%, 유색인종은 84%를 기록했다.

나이대로는 18~34세가 86%, 35~54세 88%, 55세 이상은 93%였다. 나이가 많을수록 북한에 대한 비호감이 높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부정적 인식은 2차 북핵위기가 불거진, 2003년부터 계속됐다.

▮비호감 순서···팔레스타인 < 이라크와 러시아 < 중국, 아프가니스탄 < 북한

북한 다음은 이란(85%), 중국과 아프가니스탄(79%), 이라크와 러시아(77%), 팔레스타인(65%) 순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중국과 러시아의 호감도가 사상최저를 기록한 것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 여파, 러시아는 사이버공격에 대한 것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의 호감도 순위는 캐나다(92%), 영국(91%)였다. 프랑스(87%) 일본(84%) 독일(84%), 인도(77%)가 뒤를 이었다.

한국은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