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예방효과 논란 중인데···중국 “중국산 백신 맞으면 입국 절차 간소화”
  • 오상현
  • 승인 2021.03.15 18:45
  • 댓글 0

중국산 코로나 백신 접종 후, 홍콩 통해 중국 본토로 이동시
외국인 입국자, 72시간 내 코로나 검사 음성 증명서 제출
예방효과 50~91% 차이나는 중국산 ‘시노백’ 백신 접종

(사진=중국 웨이보 화면캡처)

15일부터 중국산 코로나 백신을 맞으면, 중국 입국 절차가 간소화된다. 중국산 백신인 시노백의 예방효과는 아직 논란중에 있다.

❚중국산 코로나 백신 접종 후, 홍콩 통해 중국 이동시에

외국인의 중국 비자절차가 간소화된다. 단, 중국산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홍콩을 통해 중국 본토로 이동해야 한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홍콩 주재 사무소를 통해 최근 이같은 안내문을 발표했다.

중국산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은, 비자를 신청할 때 코로나 검사 증명서와 건강·여행기록 증명서 제출이 면제된다.

간소화된 비자 발급 절차는 가족 간병이나 장례식 창석 등의 인도적 목적의 비자 신청 시에도 해당된다.

❚외국인 입국자, 72시간 내 코로나 검사 음성 증명서 제출

해당 조치는 15일부터 시행된다.
중국은 현재 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72시간 내, 코로나 검사 음성 증명서 등을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예방효과 50~91%나, 차이나는 ‘시노백’ 백신 접종

홍콩에서는 화이자 백신과 중국산인 시노백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그러나 시노백의 코로나백이 시험 국가마다 예방효과에 큰 차이를 보인다.

논란의 코로나백의 예방효과는 터키 시험에서는 91%로 나왔으나, 브라질 시험에서는 50%를 조금 넘는데 그쳤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