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국군, 美-호주 대규모 연합훈련에 첫 참가...中 눈살 찌푸릴 수도
  • 박철호
  • 승인 2021.06.30 19:08
  • 댓글 0

미-호주 연합훈련 ‘탤리스먼 세이버’ 워게임...1만 7천명 병력 참여
한국 해군 병력 200명, 4천400톤급 구축함 파견 예정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한국의 훈련참가 소식에) 중국이 눈살을 찌푸릴 수있어”

(자료사진= VOA 화면캡쳐)

한국 군이 미국과 호주의 합동 군사훈련에, 처음으로 참가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미-호주 연합훈련 ‘탤리스먼 세이버’ 워게임...1만 7천명 병력 참여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연합작전 수행 능력 향상을 목표로, 올해 훈련에 사상 처음으로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우리의 입장을 분명하다”면서 “이는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며, 우리는 연합 작전 수행 능력 강화를 위해 훈련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호주 간 동맹의 핵심은, 2년마다 실시하는 ‘탤리스먼 세이버’ 워게임이다.

올해는 7월에 열릴 예정이며, 1만 7천 명의 병력이 참여한다. 외국군 병력 2천 명도 호주에서 14일간 검역을 거쳐 합류한다.

❚한국 해군 병력 200명, 4천400톤급 구축함 파견 예정

여기에 한국 해군은 약 200명의 병력과 4천400톤급 구축함을 파견할 예정이다. 한국은 지난 2019년 옵서버 자격으로 참관했다.

이번 훈련에는 뉴질랜드와 캐나다, 영국, 일본 등도 참여한다.

옵서버 역할은 프랑스, 인도, 인도네시아가 맡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한국의 훈련참가 소식에) 중국이 눈살을 찌푸릴 수있어”

한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신문은 29일, 한국의 미-호주 군사훈련 참가에 대해, 중국이 눈살을 찌푸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다음 달 예정된 군사훈련이, 중국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