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중부사령부 “이란, 오만해 유조선 공격의 배후”
  • 김영주
  • 승인 2021.08.08 20:32
  • 댓글 0

미 중부사령부는 6일 보고서를 발표
지난달 29,30일에도 무인기 세 대의 공격을 받아
이란, 공격에 연루되지 않았다

오만 인근 해상 유조선 공격의 배후가 이란으로 지목됐다.

미 중부사령부는 6일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군 조사관들이 지난 주 공격을 받은 유조선 ‘머서 스트리트호’를 직접 방문한 결과였다.

보고서는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서 발표됐다.

사령부는 머서 스트리트호 선상과 근처에서 발견된 무인기 잔해물이, 이란에서 제조된 무인기 부품과 유사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관련해, 이란은 6일 공격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 조사관들은, 무인기 잔해물 등의 물리적 증거는 이란의 개입임을 입증한다면서, 군사용 폭발물이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미군은 또한 머서 스트리트호가 당한 공격이 이번만이 아님을 밝혔다.

지난달 29일과 30일에도, 무인기 세 대의 공격을 받았다고 했다.

해당 내용은 영국과 이스라엘의 폭발물 전문가들도 동의한 바라면서, 중부사령부는 신뢰도를 높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