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전체주의 중공(中共)의 노래방 검열···종교나 국가 비판곡 금지
  • 박철호
  • 승인 2021.08.12 19:19
  • 댓글 0

11일 BBC 보도 - 중국 문화관광부, 국가적 화합 저해 노래 부를 수 없어
규제 대상곡 : 종교, 노박, 국가 당정책 비판, 영토 문제 등

(중국은 신장구르족을 포함한 수십만 명의 소수민족을 면화 수확에 강제 동원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공치하의 중국에선 마음껏 노래 부를 자유까지 박탈될 예정이다.

BBC방송이 11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문화관광부는 앞으로 국가적 화합을 저해하는 노래를 노래방에서 부를 수 없도록 했다고 밝혔다.

규제 대상곡은 종교나 도박, 국가 당정책에 대한 비판, 영토 문제 등의 가사가 담긴 노래다.

중국 정부는 이미 등록된 곡들에 대한 검열도 강화할 방침이다. 중국 전역 노래방에 등록된 가요는 약 5만곡이다.

해당 조처는 오는 10월 1일부터 발효된다.

중국 공산당의 노래방 규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5년에도, 폭력이나 범죄를 조장하는 노래 120곡을 금지한 바 있다.

한편 지난 6월 4일 천안문 사태 32주년을 맞아, 홍콩서 추모의 움직임이 있었으나 진행되지는 못했다.

친중국 성향인 홍콩보안국이 코로나를 언급하며, 경찰 7,000여명이 배치한 탓이다. 또한 매년 천안문 사태의 추모집회를 여는 단체의 부의장이 체포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