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무슨 돈으로 北은 미사일 쏠까···“암호화폐는 北의 주요수익원, 5천만달러 이상 훔쳐”
  • 오상현
  • 승인 2022.02.07 11:30
  • 댓글 0

로이터통신 5일 보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연례보고서
“핵실험과 ICBM발사 등은 없었으나, 핵 관련 프로그램 기술 등을 계속 모색해”
“암호화폐 테러는 北의 주요수익원...2020년~2021년 중반까지 5천만달러 이상 훔쳐”

북한의 주요 수익원은 가상화폐 거래소의 해킹 등의 사이버 공격이며, 지난 한 해 동안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한 것으로 지적됐다.

❚“핵실험과 ICBM발사 등은 없었으나, 핵 관련 프로그램 기술 등을 계속 모색해”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이 같은 내용의 연례보고서를 제출했다며, 로이터 통신은 5일 보도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제기했다.

전문가패널은 보고서에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이 없었지만 북한이 핵 분열 물질 생산을 위한 역량을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기반 시설의 유지와 개발이 계속됐고, 사이버 수단과 공동 과학연구 등을 통해 해외에서 이런 프로그램을 위한 재료, 기술, 노하우를 계속 모색했다”고 했다.

❚“암호화폐 테러는 北의 주요수익원...2020년~2021년 중반까지 5천만달러 이상 훔쳐”

이어 전문가패널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지적했다.

전문가패널은 “사이버 공격, 특히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여전히 북한의 중요한 수익원”이라고 일갈했다.

특히 “회원국에 따르면 북한 사이버 범죄자들은 2020년부터 2021년 중반까지 북미, 유럽, 아시아에 있는 최소 3곳의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5천만 달러 이상을 훔쳤다”고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5천만달러는 한화로 약 600억원이다. 북한의 연간 예산은 미국 CIA 추정치 기준으로 약 3.5조 원이다. 사이버테러로 17%를 버는 셈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