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백악관 부보좌관 “北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 통해,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 조달”
  • 박상준
  • 승인 2022.04.22 17:53
  • 댓글 0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
북,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을 위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이용
명목화폐 세계에도, 자금세탁방지제도 필요해
北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위해, 미국과 인도태평양 동맹 긴밀히 협력해야

북한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통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며 백악관 고위 당국자가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인도태평양 동맹들의 공동 대응도 강조했다.

❚북,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을 위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이용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은 19일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 조달을 위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유엔과 미국이 대대적으로 부과하고 있는 제재를 회피하고자, 사이버 활동을 이용한다는 것이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이날 뉴욕 외신기자 클럽이 개최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열거했다.

미국 정부가 거액의 암호화폐 해킹의 배후로 북한과 연계된 해커 조직을 미목한 점, 재무부가 도난된 자금이 들어있던 암호화폐 이더리움의 지갑 주소를 제재 목록에 추가한 점을 언급했다.

다른 행위자들이 관련 자금을 이동하거나 해당 계좌와 거래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명목화폐 세계에도, 자금세탁방지제도 필요해

그러면서 뉴버거 부보좌관은 명목화폐 세계에도, 자금세탁방지제도가 필요함을 역설했다.

이를 위해 뉴버거 부보좌관은 지난해 10월 미국이 랜섬웨어에 대응하는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커들이 훔친 암호화폐를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같은 것에 불법적으로 사용할 때 이런 활동들을 추적해 단속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미국은 역량을 구축하고 교육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北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위해, 미국과 인도태평양 동맹 긴밀히 협력해야

뉴버거 부보좌관은 또한 미국과 인도태평양 동맹들의 북한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도 강조했다.

북한의 사이버 위협 활동과 관련된 정보를 대중에 공개하기에 앞서, 인도태평양 동맹들과 정보를 공유했고, 향후 동맹국들과 북한의 불법적인 암호화폐 사용과 같은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