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 오상현
  • 승인 2022.07.03 18:10
  • 댓글 0

“용감하게 삶을 헤쳐 나가는 것이 자랑스러워”
알톤 영국 상원의원“용기와 희생을 한 사람은 소수···박지현 씨는 그런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
작가평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는지 알도록 하는 책”

‘가려진 세계를 넘어(The Hard Road Out)’ 영문 출판기념식이 지난 6월 29일 런던에서 열렸다. 해당 도서는 영국에 사는 북한 출신 인권운동가 박지현 씨와 한국 출신 채세린 씨가 지난 2019년부터 3개 국어로 내놨던 책이다.

❚“용감하게 삶을 헤쳐 나가는 것이 자랑스러워”

영문판 출간 소식에 이목이 쏠렸다. 이날 행사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상 축사와 보수당 소속 영국 상원의원인 로버트 헤이워드 남작, 노동당 소속 데이비드 라미 하원의원, 프랑스와 미국, 한국 관계자들, 탈북민 등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했다.

박지현씨는 1일 VOA에, 참석자들의 말을 전하며 “핵 문제와 은둔의 독재 왕국 속에 가려진 북한 주민들의 진솔한 모습을 보게 돼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책을 읽으면서 ‘펜이 칼보다 강하다’라는 격언을 느꼈다면서, 다른 난민들의 책과 다른 점은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삶이) 가슴 아프기도 했지만 또 저희가 용감하게 삶을 헤쳐 나가는 것이 자랑스러웠다고. 그걸 이겨내는 모습이 너무 감동적”이라고 했다고 박 씨는 말했다.

❚알톤 영국 상원의원“용기와 희생을 한 사람은 소수···박지현 씨는 그런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

‘가려진 세계를 넘어’는 남북한 출신 두 여성이, 영국에서 우연히 만난 5년간의 대화이다. 서로의 체제에 대해 가졌던 막연한 선입견을 없애고, 더 깊이 이해하는 과정을 담백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북한 체제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보다 박지현 씨의 조부와 부모, 자녀에 이르기까지 가족의 삶을 통해 북한 정권의 압제와 성분, 통제 문제 등을 자연스럽게 다루면서 주민들의 강인함을 함께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작가평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는지 알도록 하는 책”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은 “고통과 구금, 두려움, 굴욕의 이야기”, 데이비드 알톤 영국 상원의원은 “용기와 희생을 한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고 박지현 씨는 그런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라고 말했다.

박지현 씨는 인터뷰에서 “저희 책을 통해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는지 알도록 하는 책”이라며 억압받는 자들이 손 내밀 때 “함께 손을 내밀고 용기를 줄 수 있는 책”이라고 말햇다.

이 책은 앞서 2019년에는 프랑스에서 불어로, 타이완에서는 중국어로, 지난해에는 한국어로 출간된 바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