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신임 北 인권대사 이신화 “최우선 순위는 북한 인권 탄압 행위의 책임 규명”
  • 박상준
  • 승인 2022.08.25 21:15
  • 댓글 0

이신화 북한 인권대사, 24일 서울에서 외신 기자들과 간담회
북한 내 인권 탄압 행위 예방위해, 감시·문서화·책임 규명 역할 감당 할 것
북한인권재단 설립은 북한인권법 이행의 문제, 文 정부 5년간 관련 부서가 많이 축소돼

‘북한 인권 문제의 최우선순위는 인권 탄압 행위의 책임 규명’임을 신임 이신화 북한인권대사는 강조했다. 또한 국내 북한인권재단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북한 내 인권 탄압 행위 예방위해 감시·문서화·책임 규명 역할 감당 할 것

이신화 대사는 24일 서울에서 외신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사는 지난달 말 외교부 북한인권국제협력 대사로 취임했다. 5년 동안 공석인 자리였다.

이 대사는 대사직을 수행하는 동안,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책임 규명’을 위한 역할의 중요성을 말했다.

이 대사는 대사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최우선순위는 책임 규명이라며, 북한 내 모든 인권 탄압 행위에 대해 감시하고 문서화하고 책임을 규명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이런 행동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이런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정부와 관련 기관, 시민단체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재단 설립은 북한인권법 이행의 문제, 文 정부 5년간 관련 부서가 많이 축소돼

북한인권법 이행에 대해서도 지적이 이어졌다.

이 대사는 북한인권법은 한국에서 10년 이상 논의 끝에 2016년 뒤늦게 제정됐다며, 북한인권재단은 설립을 할지 말지 또는 이름을 바꿀지 말지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인권법 이행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 대사는 또 문재인 전임 정부 5년간 정부 부처 내 북한 인권 관련 부서가 많이 축소됐다며 이런 역할을 다시 살리고 북한인권단체들에 대한 지원도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