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 오상현
  • 승인 2023.01.29 23:51
  • 댓글 0

“가능한 (북한 주민)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
탈북민 지원도 강조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 출범 계획···연간 20억 규모

윤석열 대통령은 “통일은 갑자기 올 수 있다”며 “통일부는 우리 국민과 주변국들이 북한 주민의 실상을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능한 (북한 주민)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

지난 27일 청와대 영빈관에는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의 신년 업무보고가 있었다. 이날 윤 대통령이 통일과 북한 인권 상황을 언급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업무보고에는 각 부의 장관이 참석했고, 탈북청소년 야구단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양준혁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도 자리해 이목이 집중됐다.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도 “가능한 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통일이 되려면 북한과 우리, 주변 상황 모두 바뀌어야 한다”며 “감성적 접근 대신 냉철한 판단을 하고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탈북민 지원도 강조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

이어 윤 대통령은 탈북민의 정착 지원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고 했다.

관련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합동브리핑에서 “탈북민들이 우리 사회에 와서 어떤 대접을 받는지 북한이 아무리 폐쇄적인 사회라고 하더라도 어떤 방법이든 다 알려진다”고 했다.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 출범 계획···연간 20억 규모

또한 통일부는 가칭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해당 재단은 연간 20억원, 미화로 약 160만 달러 규모로 민간의 북한 인권 증진 활동을 지원하고 민간 전문가들도 참여하게 된다.

또한 오는 3월에는 ‘북한 인권 현황 연례보고서’를 국문과 영문으로 발간한다.

권 장관은 가칭 ‘신통일미래구상’을 짤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는 한반도 평화와 민족 번영을 위한 중장기 구상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원식 장관 “김정은 정권, 지난해 미사일 발사로 1조원대 허비···北 2년치 식량 부족분
신원식 장관 “김정은 정권, 지난해 미사일 발사로 1조원대 허비···北 2년치 식량 부족분
이스라엘, 이란이 발사한 드론과 미사일 99% 요격 성공
이스라엘, 이란이 발사한 드론과 미사일 99% 요격 성공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