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하버드 대학서, 탈북민 영어 말하기 대회···북한인권실상 널리 알려져
  • 오상현
  • 승인 2024.04.28 18:16
  • 댓글 0

‘나는 북한에서 왔습니다(I am from North Korea)’라는 주제로 영어 발표 10분
라티그 공동대표“학생들에게는 북한 주민들의 참혹한 실상 알리기···탈북민들에게는 자신감”
우승자 김명희 씨 “영어 말하기보다, 북한 인권 잘 전달하려고 노력해”

자료사진=voa(미국의소리) 화면캡쳐

미국의 명문 하버드대학에서 한국의 탈북민들이 북한의 인권 참상에 대해 증언했다.

❚‘나는 북한에서 왔습니다(I am from North Korea)’라는 주제로 영어 발표 10분

하버드대학에서 13일 탈북민 영어 말하기 대회가 열렸다. 주제는 ‘나는 북한에서 왔습니다(I am from North Korea)’였다.

이 대회에서 탈북민 7명은 자신이 북한에서 겪은 인권 침해와 한국에서 정체성을 찾는 과정 등 다양한 이야기를 학생들 앞에서 발표했다.

해당 대회는 탈북민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국내의 민간 단체 ‘프리덤스피커즈인터내셔널(FSI)-글로벌 교육센터’에서 개최했다. 1년에 두 번 열린다.

2015년부터 한국에서 진행해 온 대회로, 올해는 해외로 진출했다. 최초로 하버드대학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탈북민들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10분가량 영어로 발표한다. 이어 심사위원들이 평가를 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라티그 공동대표“학생들에게는 북한 주민들의 참혹한 실상 알리기···탈북민들에게는 자신감”

이 단체의 케이시 라티그 공동대표는 15일 VOA에 100여 명의 하버드대 학생들이 탈북민들의 발표를 경청했다며, 질문이 쇄도하는 등 반응이 매우 좋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버드대 학생들에게는 북한 주민들의 참혹한 실상을 알리고, 탈북민들에게는 자신감과 긍지를 심어주려는 목적이 모두 달성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우승자 김명희 씨 “영어 말하기보다, 북한 인권 잘 전달하려고 노력해”

올해 우승은 김명희 씨에게 돌아갔다. 김 씨는 중국에서 겪은 두 번의 강제북송과 인신매매의 아픔을 발표했다. 국제 여성계의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다.

김 씨는 15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영어 말하기 대회란 타이틀이 있지만 그것이 주가 아니고 진짜는 북한인권에 대해 알리는 하나의 수단으로 생각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발표 후 학생들은 “국제사회가 이렇게 열악한 탈북 여성들에 대해 관심이 왜 덜한지, 어떻게 이러한 사실을 더 알리고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물어서 보람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특히 이번 대회가 상징적이고 북한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 일가에서 ‘인간쓰레기’로 매도하는 탈북민들이, 하버드대 행사에 섰다는 것이다.

또한 “저희가 세계 최고의 대학에서 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북한인권을 영어로 알리는 것은 큰 직격탄으로 북한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