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은하3호 발사 실패이후 로켓 엔진 시험 계속"
  • 뉴스팀
  • 승인 2012.11.13 15:56
  • 댓글 0

▲ <그래픽> 북 동창리 미사일기지 보강공사(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북한이 지난 4월 `은하3호' 로켓 발사에 실패한 이후에도 로켓 엔진 시험을 계속 해오고 있다고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의 한미연구소 전문가들이 12일(현지시간) 분석했다. 9월28일 위성사진들에선 발사대 상단을 높이는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를 통해 은하3호나 KN-08보다 더 큰 로켓 발사가 가능할 것으로도 판단됐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월 `은하3호' 로켓 발사에 실패한 이후에도 로켓 엔진 시험을 계속 해오고 있다고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의 한미연구소 전문가들이 12일(현지시간) 분석했다.

이들은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선'에 올린 글에서 지난 9월28일을 마지막으로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토대로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은하3호 발사 나흘 전인 지난 4월9일 평북 동창리 발사기지를 촬영한 위성사진들에선 발사대 옆에 있는 로켓추진연료 저장고의 양측에 수십 개의 연료탱크처럼 보이는 것들이 있었고, 이들 연료탱크는 발사 당일인 13일에도 계속 보여 이들 탱크가 가까운 시기에 이뤄지는 로켓 발사를 위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이들은 판단했다.

9월17일 위성사진들에선 이들 탱크가 더는 보이지 않은 데다 (로켓 엔진에서 뿜어나오는) 화염이 지나가는 참호에 주황색 얼룩이 있었고 주변 식물들도 엔진 연소로부터 타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또 9월28일 사진들은 참호의 변색과 주변 식물의 고사가 더 심했고, 로켓 엔진을 이동하는 데 사용됐을 만한 작은 크레인 하나가 확인됐는데 이는 9월17일 이후에도 추가로 엔진 시험이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이들은 분석했다.

이 시험 장소에서 불과 길 하나 떨어진 곳에 하얀색의 3.2m 길이의 물체를 실은 대형 트레일러 1대가 보였다. 연구원들은 이 물체가 직전 시험에 사용된 로켓 엔진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닉 한센 연구원은 이들 엔진 시험은 은하3호나 신형 로켓, 4.15 군사 퍼레이드에서 선보인 신형 미사일(KN-08)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9월28일 위성사진들에선 발사대 상단을 높이는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를 통해 은하3호나 KN-08보다 더 큰 로켓 발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뉴스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전 고위관리들 “종전선언은 환상...文대통령 거꾸로 아는 듯”
美전 고위관리들 “종전선언은 환상...文대통령 거꾸로 아는 듯”
공무원 실종’ 北 총격 후 불태운 만행 저질러
공무원 실종’ 北 총격 후 불태운 만행 저질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