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3월의 독립운동가 홍원식(洪元植)선생
  • 블루투데이
  • 승인 2013.03.05 00:35
  • 댓글 0


국가보훈처는 광복회․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경기도 발안에서 계몽운동과 만세시위를 주도한 후 일제의 제암리교회 만행으로 순국한 홍원식 선생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선생은 경기도 수원 향남면 제암리에서 출생하여 대한제국 서울시위대 제1대대 서소문병영에서 근무하다 1907년 군대해산 후 충남 등 각지에서 의병으로 활동했다. 1914년 고향으로 돌아온 선생은 안종후, 김성렬 등과 ‘구국동지회’를 결성하여 신교육운동 등 계몽운동을 전개했다.

1919년 3월 1일 민족대표의 독립선언서 발표와 함께 탑골공원에서 만세함성이 일어나 전국적으로 번져나갔다. 수원지역에서도 3월 26일 송산면 만세시위를 계기로 조직적인 대규모 연합만세운동이 전개되었다.

송산 만세운동에 이어 3월 31일 발안장터에서는 1,000여 시위군중이 홍원식 선생과 안종후, 김성렬, 이정근 등의 주도하에 일본인 상점 등을 상대로 거센 투석전을 벌였는데 이는 식민지 정책을 등에 업고 경제력을 장악해 가던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생존권 수호의 발로였다. 그러나, 이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일제의 무자비한 발포와 진압으로 이정근이 현장에서 사망하는 등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4월 3일에는 발안과 연계한 우정․장안면의 연합만세운동이 대규모로 전개되자 이에 대한 일제의 거친 진압작전으로 발안만세시위 주동자를 제외한 대부분의 시위주동자들이 검거되었다.

이에, 육군보병 아리타 중위는 4월 13일 13명의 보병을 이끌고 발안에 도착하여 제암리 진압을 시작하였다. 4월 15일 아리타는 주민들에게 알릴 일이 있다고 하여 약 20여명을 제암리교회에 모이게 했다. 이때 홍원식 선생은 주민들과 함께 교회에 들어갔다. 아리타는 주민들을 교회안에 가둬놓고 출입문과 창문을 잠근 채 불을 지르고 집중 사격을 명령했다. 제암교회는 총성과 함께 불타오르며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덮었다.

당시 홍원식 선생은 주민 20여명과 함께 제암리교회에서 순국하였다. 뒤늦게 현장에 달려온 선생의 부인 김씨도 일본군의 총격에 희생되었다. 조국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며 만세운동을 이끌었던 많은 이들과 함께 홍원식 선생 부부는 순국한 것이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루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