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대사 망언록 사전
천안함 사건관련 친북ㆍ반국가적 발언자 및 주요 내용 [31] 정욱식“결론을 예단해놓고 조작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 블루투데이 기획팀
  • 승인 2012.03.27 14:34
  • 댓글 0

□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

“결론을 예단해놓고 조작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이명박정부와 군 당국의 이러한 태도에는 두 가지 결정적인 문제가 있다. 하나는 결정적 증거 없이 ‘북한의 소행’으로 단정짓는 것의 문제점이다. 우선 북한의 소행으로 보기 어렵다는 ‘정황적 반론’이 가능하다. 침몰 시점인 3월 말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을 추진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미국과의 양자대화를 저울질하던 때였다. 더구나 사고 해역은 수심이 낮아 수중 작전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사고 시간은 유속도 빠르고 수중에서는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캄캄한 밤이었다. … 이러한 상식적인 의문들은 정부 스스로 강조해온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신뢰하기 힘들게 만들 것이다. 정부와 군당국의 지나친 비밀주의와 잦은 말바꾸기에 실망한 국민들 상당수는 이미 여러 차례의 여론조사를 통해 정부의 발표 내용을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2010.5.17, 내일신문)

“전반적으로 증거물들이 구체적이라면서도 100% 북한 소행이라고 보기에는 미흡한 부분들이 있다. 추가적으로 하나하나 검증해 봐야 한다... 북한 어뢰 파편이 떠내려 왔거나 그 이전부터 사고현장에 묻혀있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보다 정확한 검증이 필요하다 ... 무엇보다 조사단 발표에는 북한이 어떻게 천안함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있었는지에 대한 얘기가 전혀 없다 … 결론을 예단해놓고 조작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외부의 적을 통해서 (내부의) 책임을 덜고자 한다는 의혹이 있을 수 있다 ... TOD동영상, 교신기록의 100% 공개가 어렵다면 최소한 국회 특위나 민간 전문가들이 볼 수 있도록 투명한 추가 검증 절차가 필요하다” (2010.5.20, 미디어스)

“합동조사단 발표 이후 북한이 즉시 검열단 파견 제의를 한 것은 한반도 사태가 극단적인 대결로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나타낸 것이다... 이명박 정부가 대북 정책을 바로 발표하기보다는 북한과의 합동조사 등을 통해 사건의 실체를 보다 명확히 한 뒤 취해야 할 것이다.” (2010.5.20, 한겨레)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기획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루투데이 기획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신임대법관1순위, 낙태반대론자이자 7명의 어머니인 ‘배럿’ 1순위
美신임대법관1순위, 낙태반대론자이자 7명의 어머니인 ‘배럿’ 1순위
바이든의 연이은 말실수 “코로나로 美 2억명 사망”
바이든의 연이은 말실수 “코로나로 美 2억명 사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