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범민련 구성원 또 긴급체포, '범죄단체 해산법' 이래서 필요해!경찰 소환에 2차례 불응, 범민련 '박근혜의 탄압책동' 비난
  • 장민철 기자
  • 승인 2013.07.17 17:24
  • 댓글 0

▲ 이적단체 범민련 이세창 조직위원의 긴급체포에 범민련은 "박근혜 정권의 반통일적, 반민족적 탄압책동" 이라며 반발했다. ⓒ 범민련 홈페이지 캡쳐

이적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조직위원이 경찰청 보안수사대에 긴급 체포됐다.

17일 오전 9시경 2차례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버티던 김세창(50) 조직위원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범민련은 이날 홈페이지에서 “계속되는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탄압에 대해 우리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면서 “사실상 범민련 남측본부 활동을 와해, 말살하려는 박근혜 정권의 반통일적 반민족적 탄압책동에 조금도 흔들림 없이 민족의 자주와 대단결을 위해 범민련 3자 연대 운동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조직위원은 김정일 사망 100일 추모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무단 방북해 북한체제와 김씨 일가를 찬양한 노수희 부의장이 구속되자 “노수희 부의장은 얼어붙은 남북 관계를 평화적으로 풀어 가자는 취지에서 조문 방북한 것”이라며 “귀환하는 날짜에 맞춰 사무실을 압수 수색하고 공안 몰이를 하고 있는 당국의 처사는 부당하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구성원들이 잇달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체포를 받고 있는 범민련을 법적으로 해산시킬 수 있는 범죄단체 해산법이 통과돼 범민련을 해산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범죄단체 해산법 입법서명운동은 블루투데이 홈페이지 상단 배너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http://www.bluetoday.net/event/event01.html)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민철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