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언론 및 사회운동은 인물 본위보다 제도 본위의 운동이 필요하다
  • 박경범
  • 승인 2013.08.16 14:19
  • 댓글 0

우리 언론사회의 준정치논객의 활동은 지난 대선 때 두드러졌듯이 특정인에 대한 비판이 주류를 이룬다. 선거 때에는 선호하는 후보의 당락이 앞으로의 활동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충분히 이해(理解)가 가는 활동이다.

그러나 이미 중요한 선거가 끝나고 정해진 정권 체제에서 국익을 위한 언론활동이 요구되는 실정에서 상대방정파의 주요인물에 대한 흠집 들추기에 치중하는 것은 자연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벌써부터 차기대선에서의 유력주자를 주저앉히기 위한 총력전이 시작된 것 같기도 하다.
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이지만 그 목적은 인물이 아니다. 다시 말하면 연예인처럼 누가 그 자리에 앉고 국민의 관심을 받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어떠한 정책을 펼쳐 수혜자인 국민에게 얼마나 善政을 베풀었느냐가 적어도 현대 민주정치에서는 그 존재가치라고 할 수 있다.
특정인물은 우리사회의 제도라는 각본을 따라 연기하는 배우에 불과
물론 사회의식을 가진 자로서 특정 정치인의 성향과 배경 등이 도저히 현대 정의사회에 부적합하여 그 영향력을 제한시켜야 하는 절박함을 느끼는 것은 충분히 이해 가능하다. 그러나 더 깊이 나아가면 그러한 특정인물은 결국 우리사회의 제도라는 각본을 따라 연기하는 배우에 불과하다. 배우를 바꾼다고 해도 각본은 그대로 남아 극의 이야기는 변화하지 않는다.
그러한 사람이 유명인으로 부상(浮上)하고 그런 사람에 대해 대중이 환상을 갖게 되는 그런 사회배경을 분석하고, 다시는 그런사람이 조명을 받아 정치인으로 부상하지 않고 보다 정의로운사람이 부각될 수 있는 사회가 되기 위한 각종 사회제도장치를 건의해야 할 것이다.
물론 당장의 절박한 시점에서 시간은 부족하고 근본적인 것을 관심두기에는 이미 늦었다고 보일 수 있다. 그러나 그런 人的문제를 처리하는 소임은 바로 일선 정치인들이 맡으라고 있는 것이다. 만약에 일선 정치인이 저들의 고상한 이미지에 흙탕물을 묻히기 꺼려해서 圈外 준정치세력에게 하도급을 하는 상황이라면 이런 풍토에서 결코 정치발전의 길은 없다 할 수 있다.
언론 및 사회운동은 공직자의 첨렴을 비롯하여 우리사회의 정의가 보장될 수 있는 각종제도를 건의하고 실행하도록 하는 것이 주된 임무다. 政界官界가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실행되지 않는 사안(事案)에 대한 건의는 물론, 그들이 충분히 문제를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그들 자신들과 주변에 얽힌 입장 때문에 시정(是正)하거나 실천하지 못하는 문제에 관해서도 국민을 대신하여 압력행사를 해야 하는 것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경범  muma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