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특집기획
교학사 역사전쟁의 진실 ③ 좌편향 7종 교과서, 공산주의 체제 우호적 서술
  • 권희영 교수
  • 승인 2013.10.23 17:24
  • 댓글 0

▲ 법 절차 무시 교과서 검정 따르지 않겠습니다교학사를 제외한 7곳의 출판사 한국사 집필자로 구성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집필자 협의회'가 15일 서울 정동 프란시스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제가 된 교학사 이외 7종의 교과서에도 교육부가 수정 권고나 지시를 내린다해도 따르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왼쪽부터 금성출판사 김종수, 두산동아 이인석, 리베르스쿨 최준채. 2013.9.15 ⓒ 연합뉴스

3) 공산주의(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우호

좌편향 교과서들은 20세기의 역사를 근본적으로 왜곡 내지는 오해하고 있다. 20세기는 자유민주주의라는 이념이 전체주의적 이념과 힘들게 투쟁하면서 성장하는 시기였다. 자유민주주의는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이상적인 정치제제로 간주되었으나 이에 도전하는 세력 역시 강하게 성장하였다. 한편에서는 파시즘이 다른 한편에서는 공산주의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공격하면서 세력을 확장하려고 했다. 그러나 좌편향 교과서들은 이러한 세계사적 구조를 근본적으로 왜곡하고 있다. 20세기의 세계사적 대립을 자본주의 대 공산주의(혹은 사회주의)로 설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설정으로 교과서를 구성한 책은 8종 중 무려 4종이나 된다. 이제 그 리스트를 보면 다음과 같다.

교학사

자유민주주의
공산주의
천재
자본주의
사회주의
미래엔
자본주의 진영
공산주의 진영
두산동아
자본주의
공산주의
금성
자본주의
공산주의
비상교육
자유주의 진영
공산주의 진영
리베르
자유주의 진영
공산주의 진영
지학사
자유진영
공산진영

그런데 자본주의와 공산주의(사회주의)의 대립으로 국면을 구성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이유는 공산주의 이론에 따라 역사발전 단계를 설정하고 자본주의-사회주의-공산주의의 단계적 발전에 있다는 전제 하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가진 나라들은 필연적으로 사회주의 혹은 공산주의로 이행해야 한다는 전제를 가지고 논리를 구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사용하는 이론적 도구는 사회구성체론이다. 자본주의, 사회주의, 공산주의는 모두 사회구성체론적 용어이다. 그런데 이런 사회구성체론적 틀을 가지고 세계를 자본주의 대 공산주의(사회주의)라는 대립구도를 설정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자유인가 예속인가가 핵심적인 전체주의에 대한 투쟁의 내용이었던 역사를 왜곡하여 그 본질을 흐리게 하는 것이다. 이같은 서술은 청소년들을 반자본주의적으로 만들고 자유민주주의의 참된 가치를 이해할 수 없게 한다.

좌편향 교과서들이 이같이 왜곡된 대립 구조를 설정하는 이유는 공산주의 국가 소련, 나아가서 북한을 옹호하기 위해서이다. 구체적 사례를 든다. 천재교육 교과서는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서술하였다.

1393년 독일이 소련과 불가침 조약을 체결하고 폴란드를 침공하였다. 이에 반발한 영국과 프랑스가 독일에 선전 포고를 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다. 독일은 유럽 곳곳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이탈리아도 전쟁에 가담하여 그리스를 공격하고, 독일과 함께 북아프리카에서 영국과 대립하였다. 독일은 기세를 몰아 소련과의 불가침조약을 파기하고 소련을 침공하였다. (p.273)

이같은 서술은 독소불가침조약의 체결이 마치 소련이 속은 것처럼 그리하여 독일만 잘못한 것처럼 서술한 것이다. 소련이 제국주의적 야심으로 영토 확보에 나섰다는 것을 은닉한 것이다. 이같은 공산주의 국가 소련의 사실을 정확하게 알 수 있는 교과서는 오로지 교학사 교과서 뿐이다.

제2차 세계 대전은 소련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였다. 소련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들이 나치즘에 의하여 도전받는 사이 공산주의 혁명을 선동하고 공산 세력을 팽창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1939년에는 독·소 불가침 조약을 체결하고 비밀 의정서를 체결하여 분할안에 따라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의 발트 해 3국을 합병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루마니아, 핀란드, 폴란드를 침공하여 영토의 일부를 합병하였다. 1941년 히틀러가 먼저 협약을 깨고 소련을 침략하자 그제서야 소련은 나치즘과 싸울 것을 결정하고 연합국에 합류하게 되었다.(p.300)

천재교육 교과서가 공산주의 국가 소련이 침공을 받았다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소련이 발트3국을 포함한 동유럽 국가들을 적화 야욕을 가지고 침공했다는 사실은 왜 누락하였겠는가? 소련을 ‘사회주의 조국’으로 보고 그에 충성하려는 김일성과 박헌영의 역사관을 그대로 답습하였기 때문인 것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권희영 교수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