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한 간첩story
`친일파처단` 주장 민족문제연구소장 임헌영씨, 70년대 최고공안건 `남민전`사건 주역
  • 블루투데이 기획팀
  • 승인 2012.05.08 11:18
  • 댓글 0

`친일파 처단` 주장 민족문제연구소장 임헌영씨 과거 공안사건 연루자

▲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임헌영씨
한일 과거사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세운다는 명목하에 지난 91년 설립되어 `친일인명사전`편찬사업을 벌여온 민족문제연구소의 소장 임헌영(任軒永*중대 국문과 겸임교수)씨가 지난 70년대 최대 공안사건인 `남민전사건`의 연루자였음이 최근 임씨의 활동을 소개한 한겨레 신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혀졌다.

남민전 사건은 1960년대 인혁당, 통혁당사건 관련자들이 출감 후 노동자*농민*청년학생 등 각계각층을 규합 북한과의 연계 속에 결성된 지하공산혁명조직이다. 이 사건은 1970년대를 대표하는 간첩사건으로 관련자만 해도 84명(불고속자 포함)이 넘었다.

남민전은 안용웅(安龍雄)등이 월북, 김일성에게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북한으로부터 구체적 통제를 받아왔고, 남한 내에서 북한이 요구하는 사회주의 혁명이 성공할 경우 게양할 붉은 별이 그려진 대형 `전선기`(戰線旗)까지 제작하기도 했다.

당시 3차에 걸친 경찰발표에 의하면, 남민전은 불순세력을 규합하여 지하조직을 완성하고 도시게릴라 방식으로 사회혼란을 조성하여 민중봉기와 국가반란을 유도, 베트남방식의 적화를 획책해 왔다는 것이다.

당시 재판결과 사건의 총관련자가운데 1심과 2심에서 39명이 석방됐으며 임씨를 포함한 모든 남민전 사건 연루자들은 지난 1989년까지 모두 만기*특사로 출옥했다. 특히 작가 홍세화(洲世和)는 79년 당시 남미전 사건으로 프랑스에 망명, 공소시효가 만료된 이후인 99년 한국에 돌아와 현재 한겨레 신문 편집국 부국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친일인명사전편찬작업에 북한자료사용

한편 지난 2003년 민족문제연구소장의로 취임한 임씨는 최근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기득권층의 밥그릇 챙기기에 만신창이로 뜯겨나가고 휘청거리는 대한민국에 진정한 역사의혼을 불어넣겠다`면서 `역사 앞에서 진정 산 자와 죽은 자가 누구인지 친일인명사전 편찬과정에서 드러낼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편찬 과정에서 이들이 친일파 범주를 규정하기 위해 참고한 문헌의 일부는 1940년대 중반 북한에서 발간된 자료들로서 그 이념성에 있어 적지않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이들은 최근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회 국민공청회 기조발제문`에서 `조선인민공화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 소집요강`(1946),민주주의민족전선의 친일파 규정(1946) `민주주의민족전선의 지방선거 행동강령 중 친일파 규정`(1947),`민주주의 민족전선의 미소공위 공동결의 6호 답신안`(1947) `북조선노동당의 미소공위 공동결의6호 답신안`(1947)등을 별첨자료로 제시하기도 했다.

[ 제공 : 미래한국 www.futurekorea.co.kr ]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기획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루투데이 기획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