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새정치' 정청래, 천안함 음모론에 이어 ‘무인기 음모론’ 누리꾼 분노누리꾼 "민주당 또 시작인가? 이것이 친노의 실체"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4.04.11 18:45
  • 댓글 0

▲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 ⓒ 연합뉴스

천안함 폭침 당시에도 음모론을 제기해 비난을 받았던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이 최근 잇달아 발견된 소형 무인기에 대해 북한 소행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음모론을 제기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국방부 무인기 합동조사단은 11일 무인기 카메라에 찍힌 사진과 엔진, 부품 등을 분석한 결과, 북한제가 확실하다고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튼튼한 안보를 강조해온 새정치연합이 또다시 음모론을 제기함에 따라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정청래 의원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무인기에 적힌 서체에 대해 “우리 아래아 한글(서체)라며 “북한 무인기라는데 왜 아래아 한글 서체가 붙어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날짜가 아니라 ‘날자’라고 쓰여 있어 북한 것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보통 ‘광명 납작체’를 쓴다”면서 “이것은 코미디다. 북한은 연호를 보통 사용하는데 이것은 그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 무인기 중간조사결과 발표하는 김민석 대변인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무인기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방부는 경기도 파주와 서해 백령도, 강원도 삼척에서 발견된 북한제 추정 소형 무인기에 대한 중앙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북한 무인기가 확실하다고 이날 발표했다. 2014.4.11 ⓒ 연합뉴스

이에 대해 류길재 통일부장관은 “그걸 근거로 북한 것이냐 아니냐를 따지기는 어렵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이어 “‘S33109’ 이런 것이 붙어 있는데 보통 (일련번호가) 북한‧은하 이렇게 시작한다”면서 “북한 무인기라면 왕복 270km를 날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려면 5kg의 가솔린을 탑재해야 한다. 12kg짜리 무인기가 5kg 배터리를 장착하면 뜰 수가 없다고 한다”며 음모론을 이어갔다.

또한 “북한 무인기라고 소동을 벌인 것에 대해 누군가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날이 올 것”이라며 음모론을 기정사실화 했다.

류 장관이 반박하려고 하자 정 의원은 “시간이 없기 때문에 나중에 따로 듣겠다”며 말을 끊기도 했다.

류 장관은 이후 발언 기회를 통해 “아까 무인기와 관련해 이런 증거들이 북한제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는 아니다”라며 “북한이 어떤 형태, 어느 나라의 것이든 자기들이 조합해서 자기들이 보낸 것이 아니라고 은닉하려고 할 가능성이 없다”며 “이것만으로 북한제가 아니다고 얘기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음모론을 제기하는 가운데 조선일보가 지난 3일 파주 무인기의 청와대 촬영 사진 단독 보도에 대해 “조선일보가 얼마나 코미디 같은 걸 발표했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조선일보는 “정 의원의 주장과 달리 본지는 당시 파주 무인기가 300m 고도로 비행했다고 보도한 적이 없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정 의원이 음모론 제기에 대해 누리꾼들은 격양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 ‘kbsj****’는 “민주당 또 시작인가? 그만 좀 하시지. 그럼 중국 건가? 일본 건가? 우리나라 어린 학생들이 만들었나? 지겹다. 아니면 국방부 조사 다 끝날 때까지 좀 기다리던가”라며 천안함 폭침 음모론에 이은 무인기 음모론을 질타했다.

누리꾼 ‘ptet****’는 “역시 종북의 대명사 정청래 의원다운 발언이시네요. 천안함 폭침 당시 어뢰에 적혀있던 1번 숫자에 대해서도 ‘북한은 1번이라는 숫자를 안 쓴다고 좌좀들과 함께 선동질하셨죠? 장성택 처형될 때 1번 동지라고 북한방송에서 대놓고 쓰면서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라고 꼬집었다.

누리꾼 ‘dipl****’은 “북한당국의 대변인이 북한을 변호하는 것 같다”고 분개했다.

이 밖에도 “북한에서 아래아 한글 쓸 수도 있지. 폰트 가지고 물고 늘어지긴”(pjh0****), “저것이 민주당의 실체, 친노의 실체입니다”(jjh0****), “종북들 주장이야 뻔하지. ‘누군진 모르겠지만, 아무튼 북한은 아니다’”(kaia****), “널리고 널린 것이 한컴 파일인데, 그럼 MS오피스로 작성한 것이라면 미국이 보냈나요? 쉴드를 해도 어느 정도껏 해야지”(sckj****), “근대 얘네는 왜 북한소행이란 말만 나오면 북한보다 더 펄쩍 뛰며 옹호해주나요? 아시는 분?”(reri****)라는 반응을 보이며 정청래 의원의 음모론 주장을 질타하고 나섰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