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하태경, 정청래 ‘무인기 음모론’에 “자료조사 너무 안 했다”"노무현 정권 때도 북한에 한글 프로그램 보내줘"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4.04.14 18:32
  • 댓글 0

▲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 연합뉴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14일 최근 북한 무인기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한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에 대해 “한국에서 아래아 한글프로그램 얻는 게 불가능하겠느냐”며 “정청래 의원이 좀 지나치게 용감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노무현 정권 때 북한에 한글 프로그램 보내줘, 12kg 비행기 5kg 연료 충분히 들어가

하태경 의원은 이날 sbs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해 북한 소행이 아닌 가능성을 주장하는 근거 중 아래아 한글 서체로 되어 있다는 주장에 대해 “북한에서도 아래아 한글을 쓴다”면서 “실제로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는 한국에서 아래아 한글 프로그램을 보내주기도 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다운 받으면 다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여학생이 아래아 한글 쓰는 것이 북한 영상에 나오기도 했고, 그 외에도 12kg 비행기는 5kg 연료가 들어갈 수 없다는 주장도 제가 찾아보니 그 이상 들어간 거도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무인기라면 왕복 270km 날아야 하는데, 그러면 한 연료가 5kg이 들어가야 하는데 12kg짜리에는 5kg 연료 넣고는 뜰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정청래 의원이) 자료 조사를 너무 안 했다”면서 “보면 5kg 이상 들어가는 게 많이 있다”면서 “그래서 그런 기본적인 팩트만 추가로 조사했어도 그런 실수 안 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5kg 연료를 장착해도 뜰 수 있는 무인기가 많다면서 “과거 무인비행기 띄운 것 중에 예를 들면 11kg짜리인데 8kg 연료가 들어간 것이 나오고 충분히 들어갈 수 있다”면서 “왜냐하면 엔진이 얼마나 되느냐에 따라서 장착할 수 있는 연료의 무게가 결정되는데 엔진 부분을 고려하지 않고, 엔진이 강하면 충분히 5kg, 엔진이 약하면 5kg이 안 되지만, 강하면 5kg 이상이 들어갈 수 있는데 그 부분을 고려하지 않고 이야기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의원이 “‘날짜’가 아니라 ‘날자’라고 쓴 게 북한 것이라는 것은 코미디다. 북한 무기는 보통 ‘주체 몇 년’ 이렇게 쓴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날자 라고 쓰지 않는다. 한국에서 누가 날자 라고 쓰느냐”고 반문한 뒤 “북한에서 주체 몇 년이라고 공식적으로 쓰는데 외부에 자기 것임을 위장하기 위해서 보내는, 이 무인기 같은 경우는 적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랬을 때 국제법위반이기 때문에 북한이 했다는 것에 대해 위장해야 하는데 거기에 대해서 주체 몇 년이라고 쓸까, 그런 반박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언론에 공개된 무인기 사진에는 연료통이나 연료 공급 호수, 덜 연소된 윤활유 자국이 없다, 무인기는 추락한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 놓인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확인해보니까 다 있다. 사진만 봐서는 구분이 안 되는데 실제로 무인기를 확인해 보니 다 있다”고 반박했다.

북한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감추기 위해 위장을 했다는데, 북한 소행임이 드러나는 증거들이 나온 점에 대해서는 “누구나 완전범죄를 꿈꾸지만, 흔적이 남는다. 북한이 위장하려고 최대한 노력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흔적이 남은 것들이 몇 가지가 있는 것”이라며 “사이버 테러 같은 경우도 북한이 자기가 안 했다는 걸 숨기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 그런데 여러 가지 단서가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북한 것이라고 우리가 추론하는 거고, 천안함도 마찬가지이고, 그래서 어쨌든 북한이 완전범죄를 하는 데는 실패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정청래 "與, 의정활동을 매카시즘으로 몰아…유감"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당한 국회 의정 활동을 매카시즘 광풍으로 몰고 가는 새누리당에 정중히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하고 있다. 정 의원은 최근 잇따라 발견된 북한 무인기가 북한에서 보낸 게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 것을 두고 새누리당 지도부가 집중 성토를 퍼붓자 기자회견을 열어 "무인기 논란에 대해 질의했을 뿐 북한 것이 아니라고 확정적으로 단 한마디도 말한 바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2014.4.14 ⓒ 연합뉴스

북한 것이 아니라고 단정하는 것은 오버

무인기가 북한 소행이라는 것에 대한 결정적 증거가 없다는 주장에는 “국방부도 똑같은 이야기를 했다. 아직까지는 결정적 증거가 없지만 여러 가지 단서들로 볼 때 북한 것일 가능성이 많다, 이런 게 추론한 것”이라며 “여기에 대한 반박으로 아직 100% 확신할 수 없다, 이 정도면 어느 정도 용인이 가능하지만, 북한 것이 아니라고 단정하는 것은 오버다”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GPS 좌파 해독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면서 “최소 2주에서 1달 정도 걸린다는데 그 부분이 처음부터 위장되어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인다”면서 “처음부터 그게 드러나면 모든 것이 밝혀지리라는 것도 예단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GPS 좌표가 처음부터 위장됐을 가능성과 인위적으로 좌표 해독을 시도할 경우 자동으로 데이터가 손상되도록 고안되었을 수도 있다는 추측에 대해서는 “국내인의 지문이 아닌 게 6개나 들어있다는 것은 국내인이 아닌 건데, 국내에 무인기 동호회에 있다. 이게 뻔한 거기 때문에 이런 점들을 볼 때 국내에서 한 건지, 안 한 건지는 판단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외국인이면 북한, 러시아, 일본, 중국인데 북한 이외의 나라에서 날릴 수 있는 거리냐를 보면 이성적인 사람이라면 북한일 심증이 크다는 것을 누구나 생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김종성 UAD 체계개발단장이 지난 11일 대전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열린 북 추정 무인기 중간조사 결과 발표를 하며 무인기에 탑재된 부품과 카메라 재원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군, 경, 국정원 초동대응 엉망, 책임 소재 밝혀야

무인기 발견부터 지금까지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해서는 “1차 조사를 군 기무사에서 했는데 이때는 북한 혐의를 안 두었다. 그래서 1주 정도 지나고 2차 조사팀에서 다시 조사해서 북한 소행인 것으로 확신해서 보고가 들어갔는데, 그만큼 우리나라 기무사나 군 쪽이 국정원에 비해 상당히 무능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군 기무사도 그렇고 정보사도 그렇고 군 내부 대공 관련한 부분들이 상당히 무능한 것이 이번에 입증이 되었고 2차에는 국정원이 주도해서 바로 밝혀냈다”면서 “그런 걸 볼 때 군 내부의 안보 태세가 상당히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의 천안함이나 연평도에도 초동대응이 엉망이었다. 천안함 때는 대통령이 북한 소행은 아닌 것 같다는 식의 이야기를 할 정도로 보좌를 잘못했고, 연평도의 경우에도 초동대응이 엉망이어서 거의 우리가 일방적으로 얻어맞는 그런 상황이 되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군 내부의 안보태세 강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개혁할 것인지 논의가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군의 대응을 질책했다.

특히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에 대해서 “그만큼 군인정신에 문제가 많은 것 같다. 안보라인이 거의 공무원화 되어서, 나라를 위해서 책임을 진다기보다는 어떻게든 자기 자리에 연연하려는 이런 자세들이 더 강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또한 “이번 기회에 이번 사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단순히 국방부만의 문제는 아니다. 1차, 2차 조사는 군, 경, 국정원 등 합동조사팀이기 때문에 청와대 국가 안보실에도 어느 정도 책임이 있다. 이번에 이렇게 초동 대응이 엉망인 것에 대한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그 소재를 정확히 밝혀서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