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문종 “간첩 사건 타겟이 박원순? 지나친 피해의식”“정청래, 북한 문제만 나오면 신경질 국민들 의아해해”
  • 장민철 기자
  • 승인 2014.04.15 14:43
  • 댓글 0

▲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 ⓒ 연합뉴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은 15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은 자신을 타깃으로 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한데 대해 “나가도 너무 나간 지나친 피해의식”이라고 비판했다.

홍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시장은 서울시장 재선 도전을 앞두고 스스로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포장하려 하고 있다”면서 “정치탄압을 내세우며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고, 부동층을 공략하겠다는 정략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을 향해 “깐죽대는 너의 입, 지옥으로 가거라”라고 비판한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에 대해 “과연 이 분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는가.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가. 국회의원 간 건전한 상호비판은 언제든지 할 수 있다”며 “그러나 막말과 저급한 표현은 정 의원 한 사람만이 아니라 새민연과 우리 국회 전체의 신뢰를 격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북한 문제만 나오면 유난히 신경질적 반응을 나타내고 있는 정 의원 모습에 국민들은 의아해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민철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