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새정치연합 김성곤, 이적단체 간부와 함께 “5.24해제하라”종북세력에 힘 실어주는게 ‘새정치’인가?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1.28 17:58
  • 댓글 0
▲ 종교·정당·경협기업·시민사회 공동회의에 참여한 각계 인사들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복과 분단 70년, 분열과 대립을 넘어 화해와 평화의 남북관계로 나아가자"라는 공동선언을 발표하기에 앞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22 ⓒ 연합뉴스.(이적단체 범민련 이규재 의장:붉은 원)

새정치민주연합 김성곤 의원이 대법원으로부터 이적단체 판결을 받은 단체 및 종북인사와 함께 5.24조치 해제와 대북전단 뿌리기 반대, 차별없는 민간교류 보장 등을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2일 이른바 종교·정당·경협기업·시민사회 공동회의(이하 공동회의)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대방의 동의와 합의를 구하지 않고도 평화적 통일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것은 비현실적인 몽상에 불과하다”면서 “전단이나 혹은 과격한 언사로 서로 상대방의 체제오 지도자를 모욕하는 행동은 갈등을 격화시킬 뿐, 화해와 협력의 진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5.24조치를 해제하고 금강산 관강도 재개하여 대륙으로 향하는 모든 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면서 “차별 없는 민간교류 보장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광복이자 분단 70년이 되는 올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화해와 평화의 기운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6.15공동선언 발표 15주년과 8.15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민간 차원의 남북공동행사 추진,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및 각계각층의 다양한 교류와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를 위해 종교, 정당, 경협기업, 시민사회 등 각계가 빠짐없이 참여하는 ‘광복 70주년 공동추진기구’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김성곤 의원도 참석했다. 문제는 참가 단체 가운데 이적단체 소속 인사를 포함해 종북성향 단체 인사들이 상당수 포진했다는 점이다.
이날 공동회의 참가자로는 이적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 이적단체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김을수 의장,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 김수남 공동의장 등 이적단체 지도자들을 비롯해 통일광장 권낙기 대표, 민가협양심수후원회 권오헌 명예회장,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6.15서울본부 김규철 공동대표 등 종북·극좌성향 인사들이 포함됐다.
대한민국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 한반도 적화통일을 추구하는 이적세력과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다. 진보를 자처하는 새정치민주연합이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판결한 단체와 함께 남북 화해와 통일을 이야기하는 것은 사실상의 이적행위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