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원순 시장이 위촉한 서울시 인권위원회 부위원장 “박근혜 끌어내려야”"4월에 전국을 노란 물결로 뒤덮자" 통진당, 황선 비호까지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3.03 17:29
  • 댓글 0
▲ 2009년 1월 발생한 `용산참사'와 관련해 불법 집회 주도 등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박래군 공동집행위원장이 2010년 1월 11일 오후 명동성당 앞에서 경찰에 의해 연행되는 모습. ⓒ 연합뉴스

서울시가 임명한 서울시 인권위원회 부위원장이 노골적인 정치편향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12년 출범한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국가인권위원회 근무, 교수, 인권단체 활동가 등 인권 전문가 15인으로 시민의 인권에 영향을 미치는 법규·정책에 대한 자문을 하기 위해 구성됐다. 그러나 일부 인사가 극단적인 정치 편향적 행태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박래군 서울시인권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종북성향 단체·인사가 결합한 민주국민행동 등이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집회에 연사로 나와 노골적으로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박 부위원장은 “박근혜 씨가 그동안 세월호 참사에 대해 어떤 책임을 졌는지 저는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그 자리에 앉아서 오히려 세월호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를 인양할 건지 말 건지 정치적으로 저울질하고 있다. 이제 국민이 나서서 최종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 세월호 참사 1주년인 4월에 전국을 노란 물결로 뒤덮자. 전국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인양을 위해 한목소리로 외치자. 박근혜가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국민들이 나서서 끌어내리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SNS에 “이명박에 이어 등장한 박근혜 신유신 정권 2년에서 국가는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이 되어 버렸다”며 “걍 올해 끌어내리면 좋겠는데...”라고 적었다.
그는 이른바 종북 토크콘서트를 개최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황선 씨의 무죄석방을 주장하는 ‘황선 석방과 명예회복을 위한 대책위원회’에 참여해 구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통합진보당 해산 반대 원탁회의에서 활동했으며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운영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