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ecurity Law 범죄단체해산법
北 ‘범죄단체 해산법·테러방지법’ 연일 비난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4.23 17:37
  • 댓글 0
   
▲ 이적단체 범민련 ⓒ 통일뉴스 기사 화면 캡처

북한이 새누리당이 추진 중인 테러방지법과 범죄단체해산법을 연일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우리민족끼리는 23일 성명에서 “새누리당 패거리들은 미국대사징벌사건과 관련하여 제2, 제3의 김기종을 막아야 한다느니 뭐니 하고 떠들면서 테러방지법과 범죄단체해산법 따위의 파쇼악법들을 조작하기 위해 미쳐 날뛰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얼마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심재철이라는자는 반국가단체, 이적단체, 범죄단체로 판결받은 단체들이 활동을 계속하고 있어 김기종과 같은 테러범이 나오고 있다고 고아대면서 범죄단체해산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기염을 토했다”면서 “그것은 진보적민주세력을 테러분자, 범죄단체로 몰아 모조리 말살해버리려는 파쑈적흉심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이 이적단체, 범죄단체의 감투를 씌우는 단체들로 말하면 자주, 민주, 민주, 통일을 위해 의로운 활동을 벌이고 있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비롯한 진보적인 통일운동단체들”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또 “범죄단체해산법은 이미 현 괴뢰집권세력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자마자 들고나왔던 극악한 반민주적, 반인권적 악법”이라며 “파쑈적인 보안법으로도 부족하여 범죄단체해산법이라는 새로운 악법까지 꾸며내어 각계 진보세력을 완전히 초토화해버리려는 괴뢰패당의 망동이야말로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인권적 행위”라고 거듭 비난했다.
이어 “현실은 오직 투쟁만이 괴뢰패당의 악정을 짓부수고 남조선인민들의 염원을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남조선에서 정의와 진리, 민주와 통일을 지향하는 각계각층의 반정부투쟁이 날로 고조되는 것은 너무도 응당하다”고 선동했다.
북한이 진보적, 통일적인 단체로 칭찬하는 범민련 등 단체는 각종 친북·반정부 시위를 벌여 사회혼란을 획책하고 있다. 또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에 소속돼 활동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로버트 킹 前 북한인권특사, 한국 비판…“北인권문제에 소극적”
로버트 킹 前 북한인권특사, 한국 비판…“北인권문제에 소극적”
北, 통합당 영입 태영호 깎아내리기…“횡령·강간 저질러”
北, 통합당 영입 태영호 깎아내리기…“횡령·강간 저질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