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2015월 ‘5월의 전쟁영웅’ J. Frank Dalley 미국 육군 준장
  • 블루투데이
  • 승인 2015.05.02 21:34
  • 댓글 0
▲ '5월의 6·25전쟁영웅' 댈리 미 육군준장 ⓒ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프랭크 댈리 미국 육군 준장을 5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1951년 5월 26일 밤, 중공군과 교전이 한창이던 경기도 가평의 홍종리 인근, 프랭크 댈리 중령이 이끄는 제213야전포병대대에 미군 제24사단 21보병연대를 포격 지원하라는 임무가 내려졌다. 그러나 포병부대를 경호하던 전투 병력이 적군을 봉쇄하기 위해 전진하면서 포병부대는 전투 병력의 보호 없이 홀로 남겨지고 말았다.

4천 명에 달하는 중공군은 240명의 병력에 불과한 포대가 지키던 좁은 협곡을 돌파구로 삼고자 맹렬히 공격해 왔다. 칠흑 같은 암흑 속에서 전투는 백병전의 양상으로 전개됐다.

벽까지 이어진 포화 속에서 협곡을 둘러싼 능선을 오르려고 시도했던 적군은 미군의 공격에 마침내 무릎을 꿇었고, 퇴각도 불가능하다 판단하고 대규모로 투항했다. 350명의 적군이 전사하고 830명 이상이 생포되거나 투항하는 대기록을 남긴 이 전투에서 더욱 놀라운 것은 제213 야전포병대대에는 단 한 명의 전사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사실 유타주 서밋 출신의 프랭크 댈리 중령은 그 누구보다 병사들의 안전과 운명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었다. 213부대는 모두 유타 주의 인근 마을에서 온 600명의 어린 병사들로 이루어진 부대였기 때문이다.

파병 당시 85kg이었던 그의 몸무게는 1년 후 부대원에 대한 근심과 스트레스 때문에 67kg으로 줄었고 갈색이던 머리도 백발이 됐다고 전해진다. 그의 부대원 600명 전원은 가족과 친구가 있는 고향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었다. 유타주 주민들은 이를 두고 ‘가평의 기적’ 또는 ‘가평의 전설'이라 부르며 해마다 기리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루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