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권연대 “北 해킹한 국정원, 남북관계 파탄” 비난“불법해킹 통한 스파이 간첩활동, 남북관계 파탄 넘어 군사적 충돌 야기”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8.04 10:38
  • 댓글 0
▲ 서울민권연대 국정원 감시단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내곡동 국정원 앞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비판하기 위한 퍼포먼스로 상복을 입고 '행복한 국정원 장례식' 발인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2013.9.14 ⓒ 연합뉴스

종북성향 단체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이하 민권연대)는 1일 국가정보원 해킹프로그램 구입과 관련 “국정원의 불법해킹은 북한이든 내국인이든 다 불법”이라며 박근혜 정부와 국정원을 맹비난했다.
민권연대는 이날 ‘남북관계 파탄내며 불법해킹 정당화하려는 국정원을 규탄한다’ 제목의 성명에서 ‘국정원이 북한을 대상으로만 RCS를 사용했다 하더라도 불법’이라는 새정치민주연합 문병호 의원의 발언을 인용하며 “하지만 국정원은 북한을 대상으로는 불법해킹도 무방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북한에게는 불법을 저질러도 된다는 것은 극히 위험한 원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법해킹을 통한 스파이 간첩활동은 남북관계 파탄을 넘어 군사적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만약 입장을 바꿔서 북한이 공개적으로 이런 행위를 했다면 박근혜 정부는 적화통일야욕이니 대북남침공작이니 길길이 날뛸 것”이라며 “그럼에도 박근혜 정부는 광복70주년을 맞아 북한에게 대화에 나서라고 주장하고 있다. 낯짝도 참 두껍다”고 비아냥댔다.
민권연대는 “국정원 불법해킹으로 대북 첩보활동을 해왔다고 공개해놓고 대화를 하자는 소리가 나오는가”라며 “남북관계를 파탄내고 국가안보를 유린하는 국정원의 대북해킹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