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제2연평해전 유족, 前국방장관 상대 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 이승현 기자
  • 승인 2012.06.26 13:47
  • 댓글 0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으로 군 고위 당국자들의 전투의자가 사실상 무장해제 되어 제2 연평해전에서 정부의 방침을 이행하다가 북괴의 기습공격을 받고 순직한 군 장병들의 유가족과 부상 장병들이 당시 국방부 장관 등을 상대로 6억원대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장병들의 유족과 부상자 등 12명은 김동식 국방부장관과 이남신 합참의장, 장정길 해군참모총장 등 당시 군 책임자계통에 있었던 12명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제2연평해전은 당시 군이 통신 감청 등을 통해 북괴의 뚜렷한 도발징후를 포착하였음에도 예하작전부대에 이를 정확히 전달하지 않았으며, 그로 인해 자살행위나 다름없는 작전을 펼치다 윤영하 소령 등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을 입었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 경에 북괴의 경비정 2척이 해군 참수리357호 고속정에 기습공격을 강행한 사건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이승현 기자  shle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