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9월의 6·25전쟁영웅'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
  • 블루투데이
  • 승인 2015.08.31 14:51
  • 댓글 0
▲ '9월의 6·25전쟁영웅'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서울=연합뉴스) 국가보훈처가 '9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힌 윌리엄 해밀턴 쇼 미국 해군 대위. (국가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가보훈처는 윌리엄 해밀턴 쇼 미국 해군 대위를 '9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미국인 선교사 부부의 아들로 평양에서 태어난 쇼 대위는 자신을 한국인이라 생각했고 한국을 조국으로 여겼다. 평양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쳐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갖췄다.
미 해군에 입대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도 참전했던 쇼 대위는 1947년 전역 후에 늘 그리워하던 한국으로 돌아왔다. 미 군정청 소속으로 '조선 해양경비대사관학교'(현 해군사관학교의 전신)에서 교관으로 근무하며 생도를 지도했다.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하버드 대학에서 철학 박사학위 공부를 하던 중 6·25전쟁이 발발하자 한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겠다며 미 해군에 재입대했다.
그는 한국에 있던 부모에게 보낸 편지에서 "지금 한국인들은 전쟁 속에서 자유를 지키려고 피 흘리고 있는데 제가 흔쾌히 도우러 가지 않고 전쟁이 끝나기를 기다린 후 선교사로 가려 한다면 그것은 제 양심이 허락하지 않습니다"라는 심경을 밝혔다.
쇼 대위는 미 극동군사령관 맥아더 장군의 최측근 보좌관인 해군 정보장교로 임명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또 작전 완수 후에는 자원해 미 해병대 5연대에 배속되어 서울탈환작전에 직접 참전했다.
1950년 9월 22일 적 후방 정찰을 위해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근처에 접근하던 쇼 대위는 기관총으로 중무장한 적 매복조의 공격을 받아 28세의 꽃다운 나이에 전사했다. 그가 전사하고 일주일 후 유엔군은 서울 탈환에 성공했다.
평생 한국을 위해 봉사한 부모와 함께 서울 합정동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원에 안장된 그의 묘비에는 "사람이 친구를 위해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는 구절이 새겨져 있다.
1956년 그가 전사한 자리에 추모비를 세웠고, 2010년에는 서울시 은평구 평화공원에 동상이 건립됐다.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는 각각 충무무공훈장, 은성무공훈장을 추서했다.
threek@yna.co.kr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원식 장관 “김정은 정권, 지난해 미사일 발사로 1조원대 허비···北 2년치 식량 부족분
신원식 장관 “김정은 정권, 지난해 미사일 발사로 1조원대 허비···北 2년치 식량 부족분
이스라엘, 이란이 발사한 드론과 미사일 99% 요격 성공
이스라엘, 이란이 발사한 드론과 미사일 99% 요격 성공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