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권연대 “지뢰 폭발 사건 진실공방 여전… 박 대통령, 전 민족적 심판 받을 것”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9.09 16:15
  • 댓글 0
▲ ⓒ 민권연대 홈페이지 캡처

종북성향 단체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민권연대)가 여전히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사건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하며 일방적으로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
민권연대는 8일 오후 1시 청와대 앞에서 ‘8.25 남북공동보도문 정신 왜곡하는 박근혜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는 8.25합의 내용을 왜곡하고 정권유지를 위해 자신의 치적 쌓기 용으로 합의문을 활용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권연대는 “박근혜 정부는 북측이 고위급 접촉에서 ‘남측 지역이 발생한 지뢰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명한 것을 두고 북측이 지뢰매설을 시인하고 사과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의 ‘단호하고 원칙적인 대북정책’으로 북한의 사과를 받아냈다는 여론을 유포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뢰폭발 사건의 진실공방이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에서 한 쪽에서 의도적으로 합의 내용을 왜곡해 버리면 또다시 남북 간에 갈등이 조성될 수밖에 없다”며 “합의문 내용을 아무리 뜯어보아도 북한이 지뢰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읽히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상호 국방부 군구조개혁추진관이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징후를 보일 시 핵사용 승인권자를 제거하는 ‘참수작전’ 개념을 언급한 것을 두고 “8.25합의 정신에 저촉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민권연대는 “이와 같은 박근혜 정권의 행보는 박정희 정권의 유신 독재를 연상시킨다”며 “8.25 합의 정신을 왜곡한다면 어렵사리 마련된 합의가 파기될 수밖에 없다. 그러면 또다시 합의 이전의 일촉즉발 위기국면이 찾아올 것이다. 박근혜 정권이 정치적 이해관계의 잣대를 들이대며 통일의 길을 가로막으려 한다면 전 민족적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