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11월의 독립운동가' 구한말 애국지사 이설 선생
  • 블루투데이p
  • 승인 2015.11.02 09:51
  • 댓글 0
▲ 순국선열 이설의 ‘복암집’ ⓒ 인터넷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구한말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구국운동을 펼친 복암 이설 선생이 '1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됐다고 국가보훈처가 30일 밝혔다.
1850년 충남 홍성의 양반 가문에서 태어난 선생은 문과에 급제하고 여러 관직을 역임하다 1894년 일본군이 경복궁을 침탈한 갑오변란이 발생하자 사직하고 낙향했다.
이듬해 일본 자객의 명성황후 시해 사건인 을미사변이 터지자 의병운동에 뛰어들었다가 반역자의 밀고로 옥고를 치렀다.
1905년 을사늑약 체결로 일제의 국권 침탈이 본격화하자 선생은 대일항전을 주장하는 상소를 올리는 등 구국운동을 펼치다가 또 감옥살이를 했다.
선생은 석방 이후에도 항일투쟁에 매진했으나 옥고의 후유증으로 1906년 4월 순국했다. 정부는 1963년 그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보훈처는 국권 수호에 헌신한 선생의 삶을 조명하고자 다음 달 16일 충남대에서 학술강연회를 개최하고 11월 한 달 동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기획전시전을 열 예정이다.
ljglory@yna.co.kr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p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