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미·북회담과 겹치는 한국당 전대 "미루자" VS "일정대로"홍·오 “미뤄야”…황 “그대로 진행”
  • 오상현
  • 승인 2019.02.08 00:01
  • 댓글 0

간만에 컨벤션 효과를 받으며 관심이 집중되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초대형 암초를 만났다. 미·북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일정대로라면 한국당 전당대회는 오는 27일 수요일에 열릴 예정이었다.

당장 당에서는 “컨벤션 효과 반감을 막아야 한다”면서 연기론이 제기된 가운데 “예정대로 실시하자”는 현실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후보들 간의 견해가 엇갈리면서 전대 연기론을 둘러싼 논쟁도 불가피해 보인다.

홍준표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미·북정상회담과 한국당 전대 날짜가 겹친 것을 두고 문재인 정부 탓으로 돌렸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하려는 저들(문재인 정부)의 술책에 불과하다”면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문제조차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자료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여 미·북 정상회담 날짜를 한국당 전대 날짜와 겹치게 잡았다는 것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7일 출마 선언과 함께 낸 입장문에서 “당의 중요한 행사가 외부적 요인(북미회담)으로 영향 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도 “1주일 연기” 주장을 외쳤다.

반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전대) 선관위가 판단을 하겠죠.선수가 경기 규칙을 이렇게 정해 달라, 저렇게 정해 달라,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룰이 정해지면 충실하게 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현실론을 고수했다.

사실상 선두권에 있다고 여겨지는 황 전 총리는 그대로 진행하자는 입장인 반면 타 후보들은 연기론을 주장하고 있는 셈이다.

황 전 총리 측은 “전대를 늦추면 홍준표 전 대표가 비판할 시간만 벌어주는 것”이라며 전대를 밀고 나가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일단 전대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4·3 재보선이 예정돼 있어 선거 운동할 시간을 벌어야 하는데다 선거인명부, 전대 장소 예약 문제들을 모두 검토해야 하는만큼 전대 연기가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일 관계 대치중에  중·러  항공기 KADIZ 침입
한-일 관계 대치중에 중·러 항공기 KADIZ 침입
북한판 빅브라더 구축?…北-中 화웨이 손잡고 감시망 구축
북한판 빅브라더 구축?…北-中 화웨이 손잡고 감시망 구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