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결국 김정은을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낸 것은 국제 제재“金, 하노이 회담서 제재 해제만 요구했다”
  • 박상준
  • 승인 2019.03.14 00:08
  • 댓글 0

북한 김정은을 궁지로 몰고 협상테이블로 이끌어 낸 것은 결국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였다고 유엔 전문가가 진단했다.

AP·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단장인 휴 그리피스는 12일(현지시간) 대북제재위 연례 보고서 발표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김 정은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요구한 건 제재 해제 단 하나”라면서 “이는 갈수록 교묘해지는 회피 노력에도 불구하고 제재가 그들을 파고들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앞서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두 번째 미북 정상회담서 영변 핵시설 폐기·사찰의 대가로 민수 분야를 중심으로 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부분적 해제’를 요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일괄적 타결’을 주장하며 ‘영변 시설 폐기만으로는 제재 해제가 어렵다’고 거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다른 핵시설을 가리키며 “이 시설은 어떡할거냐‘고 물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우물쭈물 거리다가 협상이 결렬됐다.

그리피스 단장은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안보리의 포괄적 제재에는 허점도 있지만, 김 위원장을 상자 속에 가둔 것은 분명하다”면서 “제재는 장기적으로 김정은에게 가장 큰 문제가 될 것이다”라고 장담했다.

북한은 이미 시장경제에 편입돼 있는 초기 수준의 자본주의를 보이고 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의 집값은 올 들어 심각한 하락을 겪고 있다. 

다시 말해 북한은 자본주의 경제 체제에 편입돼 외환위기를 겪고 있으며, 경제 제재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력에 손상이 올 수 있다.

미국은 안보리 제재 이후 이를 풀려는 어떠한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은 핵 폐기라는 포괄적 목표 아래 움직이고 있으며, 이를 타결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를 필요로 하고 있다. 

과연 국제 경제 제재에 시달리고 있는 김정은이 어디까지 양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이 오매불망 바라던 개성공단 재개 시동?
北이 오매불망 바라던 개성공단 재개 시동?
北, 미사일 쏘아대며 폭주하는데 언제까지 오냐오냐 하나
北, 미사일 쏘아대며 폭주하는데 언제까지 오냐오냐 하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