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 테러보고서 “북한, 과거 국제테러 지원 해결조치 취하지 않아”2019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일본 적군파 4명 은신 중
  • 박상준
  • 승인 2020.06.26 01:50
  • 댓글 0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각) 북한이 과거 국제테러 행위를 지원했던 것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무부는 이날 공표한 ‘2019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테러 연관 활동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2017년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설명하며 “북한은 또한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해 역사적으로 있었던 지원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국무부는 1970년 일본 항공기 납치에 가담해 일본 정부가 수배 중인 적군파 4명이 북한에 계속 피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 정부는 1970년대와 1980년대 북한 국가 단체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여겨지는 다수의 일본인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고 있으며, 2002년 이후 5명의 일본인 납북자만이 일본으로 송환됐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북한이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한 지원을 되풀이해왔다며 이로 인해 지난 2017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북한이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으로 1988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법령상 요건에 대한 검토를 거쳐 2008년 지정에서 해제됐지만 이후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한 지원을 거듭해와 재지정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이번 보고서에서도 전년처럼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내용은 담지 않았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 기조에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해 발표한 2018년 보고서에서는 2017년 보고서에서 쓴 ‘위협’,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 ‘위반’ 등 비판적 표현이나 테러 활동에 대한 지적은 삭제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또한 이날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의 테러 지원 활동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북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전문가들 “김여정 담화, 미국에 더 많은 대가 요구”
전문가들 “김여정 담화, 미국에 더 많은 대가 요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한과 대화 계속 희망”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한과 대화 계속 희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