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IS 성노예’ 야지디족 여성들, 복수 위해 총을 들다민병대 ‘태양의 여인’ 구성…IS 거점 모술 탈환작전 투입
  • 장성익 기자
  • 승인 2016.02.12 14:24
  • 댓글 0
▲ 전원 야지디족 여성들로 구성된 민병대 '태양의 여인(Sun Ladies) 군'이 쿠르드자치정부 민병대인 페시메르가에 합류해 IS로부터 모술을 탈환하는 전투를 준비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야지디족 여성 대원들. 2016.2.11 ⓒ 연합뉴스

이슬람계 극단주의 무장조직 IS의 성노예로 핍박받았던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여성들이 직접 복수에 나서기로 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10일(현지시각) 전원 야지디족 여성들로 구성된 민병대 ‘태양의 여인(Sun Ladies) 군’이 쿠르드자치정부 민병대인 페시메르가에 합류해 IS로부터 모술을 탈환하는 전투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몇 주간 IS 폭정에서 벗어난 야지디족 여성이 늘면서 123명이 이미 훈련을 마치고 전선에 투입됐으며, 새로 모집된 500명이 훈련 대기 중이다. 인디펜던트는 “이 부대는 작년 11월 고향인 이라크 북부 신자르를 IS로부터 탈환하는 작전에 참여한 데 이어 이 일대를 지키면서 단련된 병력”이라고 전했다.

미국 폭스뉴스도 가족과 친지들이 학살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성노예가 됐던 이 여성들이 생존과 복수를 위해 싸울 태세를 갖췄다고 전했다. 모술은 이라크 제2 도시로, IS의 주요 근거지 중 하나다.

신자르를 비롯한 이라크 북부 산악지역에서 주로 살아온 야지디족은 IS가 2014년 이 지역을 점령하면서 다수가 학살당하거나 포로로 잡혔으며, IS의 성노예로 전락한 야지디족 여성은 2000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엔 가까스로 탈출한 여성들의 증언으로 IS의 만행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태양의 여인 군’을 이끄는 카툰 카이데르 대위는 “모술에 노예로 잡혀 있는 우리 여성이 많다. 가족들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으며 해방(탈환) 시 그들을 집으로 데려갈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악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방어하고 있으며 이 지역의 모든 소수민족을 지키고 있다. 우리에게 요구되는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성익 기자  msjsi@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