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부산 지진대피소 57% 내진 설계 없어박성명 의원 “부산시 전체 건물 60.3%, 내진 설계 미적용”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 승인 2016.07.06 14:04
  • 댓글 0
▲ 울산 동구 동쪽 해역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한 5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센터에서 관계자가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6.7.5 ⓒ 연합뉴스

지난 5일 밤 울산에서 5.0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부산 시내 지진대피소는 절반 이상이 내진 설계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의회 박성명 의원이 6일 부산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산 시내 지진대피소 302곳 중 내진 설계를 적용한 곳은 129곳이었다. 시내 전체 지진대피소 중 57%가 가장 기본적인 내진 설계도 안 된 것이다.

지진대피소에 수용할 수 있는 인원 역시 14만 1,494명으로 부산 인구의 3.97%에 그쳤다.

지진대피소는 대부분 초·중·고등학교 건물이나 체육관·강당 등 부속건물이 지정된다.

박 의원은 “과거에 지어진 건물을 대피소로 지정하다 보니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며 “내진 설계를 적용한 건물로 대피소를 확대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부산지역 건축물 중 60.3%가 25~35년 전 지어져 내진 설계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이 조사한 결과 35년 이상 된 건물도 부산지역 전체 건물의 35.5%인 13만 4천여 채나 됐다.

반면 공공시설물 2천27개 가운데 내진 설계를 적용한 건물은 502개(24.7%)에 그쳤다.

내진 설계가 안 된 공공시설물 중 당장 보강이 필요한 곳은 공공건축물 961곳, 도로시설 225곳, 도시철도 39곳, 수도시설 44곳, 항만시설 8곳 등으로 집계됐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내진 설계 대상 공공시설물 10만 5448곳의 내진율은 42.4%에 불과했다. 1988년 6층 이상 또는 10만㎡ 이상 건물에만 내진 설계가 의무화돼 그 이전에 설계된 건축물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특히 부산의 경우 이번에 지진이 일어난 울산시와 인접하고, 지난 4월 일본 구마모토 현과 오이타 현 지진 당시 진도 3의 여진이 감지됐다. 그러나 부산 당국은 물론 어떤 정부기관에서도 알람 문자나 지진 상황 전파가 나오지 않아 지진 대책에 미흡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박성명 의원은 “한국지질연구원이 5년 내 5.0 수준의 지진이 발생할 것으로 이미 경고했고, 실제 지진이 발한만큼 시내 건축물의 내진보강을 유도할 지원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msjsi@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왕조적 전체주의-독재 정권 일당 국가”
프리덤하우스 “北, 왕조적 전체주의-독재 정권 일당 국가”
워싱턴서 ‘공산주의 희생자’ 추모 행사...“北, 마지막 5개 공산주의 체제”
워싱턴서 ‘공산주의 희생자’ 추모 행사...“北, 마지막 5개 공산주의 체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