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일산 요진와이시티앞 땅꺼짐 최초 신고자는 걸그룹 출신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2.09 17:39
  • 댓글 0
경찰, 가수 미교에 감사장 전달…"대형 사고 예방 공로"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9일 일산 요진와이시티 앞 도로 균열과 침하 사고를 최초로 발견해 신고한 가수 미교(25·본명 전다혜)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걸그룹 '러브어스' 멤버 출신인 전씨는 지난 6일 오전 11시 15분께 "도로가 꺼져 있어 위험한 것 같으니 주민들과 차량을 통제해야 할 것 같다"며 112에 신고했다.
당시까지 다른 주민들은 도로 침하와 균열을 발견하고도 인근에 공사현장이 많은 탓으로만 생각한 탓에 관계기관에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였다.
▲ 전다혜씨와 김성희 일산동부경찰서장 ⓒ 연합뉴스
전씨의 신고 이후 도로 침하와 균열이 점점 더 진행돼 도로에 길이 30m의 균열이, 인도에는 반경 3m가량의 땅꺼짐 현상(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교통 통제 등 안전 조치가 빨리 이뤄지면서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씨는 "최근 안전에 관심이 많아져 인도가 꺼져 있는 걸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희 일산동부서장은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으나 시민의 세심한 관찰력과 신속한 신고 덕분에 대형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 지난 6일 오후 경기북부 지역에서 최고층 건물인 일산 요진와이시티 앞 인도가 꺼지고 도로에 균열이 가는 현상이 발생해 일대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 연합뉴스
요진와이시티는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59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로, 경기북부 지역에서는 최고층 건물이다.
최근 이곳에는 요진와이시티에 딸린 28층짜리 고층 업무시설을 짓기 위해 깊이 20m의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이 과정에서 지하수 침출로 흙이 유실되면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시 관계자는 보고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