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매맞는 구급대원' 여전…경기도 작년 40명 '폭행' 처벌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 승인 2017.03.07 10:22
  • 댓글 0
허위 신고 3명·소방차 진로 방해 21명은 과태료 처분
 
지난해 경기도내에서 40명이 구조·구급대원이나 소방대원들에게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 등 처벌을 받았다.
 
7일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조·구급활동방해죄로 처벌된 사람은 모두 40명이다.
 
이들 중 대부분은 만취 상태 등에서 구조 및 구급대원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다.
 
   
▲ ⓒ 연합뉴스
 
이 가운데 7명이 벌금, 7명이 집행유예, 1명이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고, 25명은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는 구조·구급활동을 방해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게 돼 있다.
 
또 지난해 도내에서 3명이 119 허위신고를 했다가 최고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이들은 매우 아프다며 구급차를 불러 병원에 간 뒤 그대로 귀가하거나, 사람이 물에 빠졌다고 허위신고해 구조대원들을 출동하게 했다.
 
소방차나 구급차의 진로를 양보하지 않은 운전자 21명에게도 4만∼5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도로교통법은 긴급차량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으면 2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지난해 구조·구급활동 방해죄로 처벌된 사람은 2015년의 51명에 비해 22%(11명) 감소한 것이나 소방차나 구급차 진로 방해는 2015년의 13명보다 62%(8명) 는 것이다.
 
도 재난본부는 구조·구급대원을 폭행하고 허위신고를 하거나 긴급차량의 진로를 양보하지 않으면 어디선가 다른 도민이 생명을 잃는 등 치명적인 피해를 볼 수 있는 만큼 앞으로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음주 의심자 등이 신고 전화를 할 경우 접수단계부터 경찰과 함께 출동하는 시스템도 갖춰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