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여의도공원에서 놀이로 배우는 안전체험…열기구 타기도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 승인 2017.04.12 10:42
  • 댓글 0
   
▲ 소화기 체험하는 어린이들 ⓒ 연합뉴스
 
여의도공원에서 20∼23일 화재, 지진, 선박사고 등 재난 재해 때 대처법을 놀이로 배우는 제11회 서울안전체험 한마당이 열린다.
 
서울시는 어려서부터 재난 대처법을 익힐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안전체험 행사를 한화손해보험과 공동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세월호 사고 이후 급격하게 높아진 시민 안전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소방 등 외부기관 61곳이 참여해 85개 체험을 마련했다.
 
지진과 풍수해, 수난안전, 지하철·항공 재난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소화기 사용법이나 심폐소생술 익히기, 교통안전, 아동학대 등에 관한 코너도 있다.
 
가상현실로 구현한 지진이나 항공·선박사고 영상을 보고 대응해볼 수도 있다.
 
여의도공원 상공 20m로 올라가는 열기구 체험이나 클라이밍 체험 등도 있다.
 
몸짱 소방관 선발대회, 6개국 소방관이 참여하는 국제합동 재난대비 긴급구조 훈련, 소방공무원 농구대회 등도 함께 개최된다.
 
21일에는 한국화재보험센터에서 초고층건축물 예방·대응전략 세미나가 예정됐다.
 
이용은 무료이며 예약은 받지 않는다.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열린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